전체메뉴

donga.com

[횡설수설/주성원]111년 만에 다우지수에서 쫓겨난 GE
더보기

[횡설수설/주성원]111년 만에 다우지수에서 쫓겨난 GE

주성원 논설위원 입력 2018-06-22 03:00수정 2018-06-22 03: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상무보 시절이던 2002년 미국 뉴욕주의 ‘제너럴일렉트릭(GE) 크로톤빌 연수원’에서 최고경영자(CEO) 양성 과정을 이수했다. 한동안 교육기관이라기보다는 GE 직원들의 휴양시설 정도로 취급받던 이 연수원을 인재 육성 사관학교로 탈바꿈시킨 주인공은 ‘혁신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잭 웰치 전 회장이다.

▷1981년 46세의 나이로 CEO에 올라 2001년까지 GE를 이끈 웰치 전 회장은 변화와 혁신에 미래가 있다고 보고 새로운 조직문화와 사업 방식을 구축하는 데 주력했다. “1위가 되지 못할 사업은 정리한다”란 방침을 세워 11만 명 넘는 직원을 해고했다. 이 때문에 ‘중성자탄(Neutron) 잭’이라는 별명을 얻었으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900여 개 회사를 인수해 경쟁력을 키웠다. 웰치 전 회장은 GE를 본업인 가전 및 조명 사업은 물론이고 금융, 전력, 철도시설, 의료기기를 아우르는 거대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GE는 2000년 미국 시가총액 1위 기업이 됐다.

▷2001년 웰치 전 회장으로부터 CEO 자리를 물려받은 제프리 이멀트 전 회장도 사업 영역을 넓히는 데 주력했다. 그 역시 성장 일로를 달렸지만 쉽게 돈을 버는 금융사업 의존도가 높았던 게 화근이 됐다. 금융위기가 무리하게 확장한 사업의 발목을 잡았다. 그런데도 이멀트 전 회장과 경영진은 낙관론에 사로잡혀 부실을 외면했다. 지난해 이멀트 전 회장이 물러난 이후 GE 주가는 50% 넘게 곤두박질쳤다.

▷19일(현지 시간)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다우지수·DJIA)에서 GE가 제외됐다. 다우지수는 1896년 산업분야를 대표하는 뉴욕증시 12개 상장회사 주가를 종합해 출범했다. 현재는 30개 종목으로 구성돼 있다. 원년 멤버로는 유일하게 남아있던 GE는 1907년 이후 111년 동안 단 한 차례도 다우지수를 떠난 적이 없다. 혁신에 실패해 다우지수에서 쫓겨난 GE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혁신가 중 한 명인 토머스 에디슨이 창업했다. 긴장을 늦추면 우리도 GE처럼 ‘한 방에 가는’ 기업이 나오지 않으리란 보장이 없다.
 
주성원 논설위원 swon@donga.com
주요기사
#다우지수#ge#제너럴일렉트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