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횡설수설/홍수영]터키의 ‘한국 모델’ 논쟁
더보기

[횡설수설/홍수영]터키의 ‘한국 모델’ 논쟁

홍수영 논설위원 입력 2018-06-04 03:00수정 2018-06-04 03: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50년 한국전쟁에 참전한 터키 병사 슐레이만에게 한국은 평생 애틋한 나라였다. 피보다 진한 정(情)을 나눈 다섯 살짜리 한국 소녀를 만난 곳이기 때문이다. 슐레이만은 전쟁 통에 부모를 잃은 소녀에게 터키어로 달을 뜻하는 ‘아일라’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정성껏 보살폈다. 아일라도 그를 ‘바바’(아버지)라며 따랐다. 곧 개봉하는 한-터키 합작영화 ‘아일라’는 이들이 전쟁이 끝나며 헤어진 뒤 60년 만인 2010년 기적처럼 만난 사연을 담았다.

▷터키인들은 한국을 ‘형제의 나라’라고 부른다. 한국전쟁에서의 인연이 크게 작용했다. 자연히 전쟁 후 최빈국이던 한국이 세계 10위권 경제대국으로 성장한 데 대한 관심도 높다. 한 달도 남지 않은 터키 대선 정국에서도 한국이 화제다. 제1야당 공화인민당의 무하렘 인제 후보가 ‘한국 모델’을 터키의 발전 모델로 제시한 데 따른 것이다. 그는 유세마다 “터키가 베네수엘라처럼 되려는가, 한국처럼 되려는가”라는 화두를 던지고 있다.

▷이는 ‘한국 논쟁’으로 번졌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이끄는 친이슬람 성향의 정의개발당은 ‘한국 모델=미국 추종’으로 규정했다. 한 친여 매체는 “한국은 미국의 점령 아래 있는 나라”라며 그 근거로 서울의 중심에 미군기지가 있다는 점을 들었다.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도 걸고넘어졌다. 다른 유력 일간지 칼럼니스트도 “째진 눈의 아시아인을 통해 팝송을 들려주는 게 서양의 전략”이라는 아전인수식 해석을 내놨다.

▷이들의 논쟁을 보고 있노라면 한국에 대한 얄팍한 이해에 실소가 나올 따름이다. 잘 알지도 못하는 타국의 사정을 국내 정치에 끌어들여 찧고 까부는 일이 먼 나라 얘기만도 아니다. 지난해 말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방문 이유를 놓고 탈원전 정책 불만 무마용, 왕가 비자금 마찰설 등 갖가지 ‘설(說)’이 쏟아진 게 대표적이다. 당시 한 UAE 교민이 필자에게 “한국 참 웃기는 동네”라는 현지 분위기를 이메일로 보내온 게 기억난다.
 
홍수영 논설위원 gaea@donga.com
주요기사
#터키#한국전쟁#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