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횡설수설/조수진]인도·태평양사령부
더보기

[횡설수설/조수진]인도·태평양사령부

조수진 논설위원 입력 2018-06-02 03:00수정 2018-06-03 12: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국방부(펜타곤) 지도는 지구를 6개의 사령부 관할로 나누고 있다. 북부(북미), 남부(중남미), 중부(중동), 유럽, 아프리카, 태평양 사령부다. 펜타곤이 ‘지구방위사령부’로 불리는 이유다. 가장 넓은 지역을 담당하는 곳은 태평양사령부. 하와이(미국)에서 동부 인도양까지 지표면의 51%, 한국 일본을 포함한 36개국을 관할한다.

▷태평양사령부가 창설 71년 만에 ‘인도·태평양사령부’로 간판을 바꿔 단다. 서태평양, 남중국해, 인도양을 잇는 해양 라인을 구축해 중국의 세력 확장을 막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해 10월부터 동북아, 호주, 인도에 이르는 지역을 ‘아시아·태평양’ 대신 ‘인도·태평양’으로 부르고 있는 것과도 궤를 같이한다.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인도·태평양은 많은 벨트, 길을 갖고 있다”며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를 뚫기 위한 개명(改名)임을 감추지 않았다.

▷‘일대일로’는 동·서·남아시아와 중앙아시아를 넘어 유럽과 아프리카를 육로(一帶)와 해로(一路)로 연결하겠다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세계 프로젝트. 대상 국가만 65개국이다. 여기엔 미국을 제치고 유라시아 패권을 차지하겠다는 속내가 깔려 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는 “북한이 태평양 지역의 가장 긴급한 위협이지만 장기적으로는 중국이 드러내고 있는 패권 국가의 꿈이 미국에 대한 가장 큰 도전”이라고 말했다. 마지막 ‘태평양사령부 사령관’으로서의 이임식(지난달 30일)에서 인도·태평양사령부에 묵직한 경고장을 남긴 것이다.

▷중국 전국시대 제와 초라는 두 강대국 사이 낀 등나라는 하루도 편한 날이 없었다. 간어제초(間於齊楚)란 고사가 여기서 유래했다. 미국-일본-호주-인도를 묶는 인도·태평양 구상은 다이아몬드처럼 마름모꼴이고, 일대일로는 진주목걸이 모양이다. ‘다이아몬드’와 ‘진주목걸이’가 충돌하는 접점에 대한민국이 있다. 언젠가 어느 편인지 선택을 강요당하는 ‘간어미중(間於美中)’의 시간이 올 수도 있다.

조수진논설위원 jin0619@donga.com
주요기사
#펜타곤#인도·태평양사령부#지구방위사령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