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횡설수설/이광표]입춘대한(立春大寒)
더보기

[횡설수설/이광표]입춘대한(立春大寒)

이광표 논설위원 입력 2018-02-03 03:00수정 2018-02-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며칠 주춤하더니 다시 한파가 찾아왔다. 입춘(立春)인 4일엔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13도까지 곤두박질친다. 경기 양주는 영하 18도, 강원 철원은 영하 19도까지 떨어진다. 최근 10년 사이 가장 추운 입춘이다. 이번 겨울 맹추위는 북극에서 내려온 찬 공기가 한반도를 휘감고 있기 때문이다. 지구 온난화 등의 영향으로 북극지방의 기온이 올라가 그곳 제트기류가 불안정해지자 북극의 찬 기운이 제트기류를 뚫고 한반도로 밀려온 것이다. 고기압 블로킹 현상까지 겹쳐 찬 기운이 한반도 밖으로 빠져나가지도 못하고 있다.

▷입춘은 봄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다. 예부터 입춘이 되면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 같은 입춘첩, 입춘방을 써서 대문이나 기둥 대들보 등에 붙였다. 여기엔 따뜻한 봄이 오고 한 해 동안 운이 길하며 경사가 가득하기를 기원하는 의미가 담겨 있다. 좀 더 큰 뜻을 담아 ‘국태민안(國泰民安)’이라 쓰기도 했다. 풍년을 기대하는 입춘굿, 보리 뿌리를 캐내 운세를 점치는 풍속도 전해온다.

▷졸업식 시즌이 임박한 입춘이 되면 화훼농가에서는 꽃을 출하하느라 정신이 없다. 그러나 올해는 사정이 다르다. 서울 양재동 화훼공판장은 올해 졸업식용 꽃의 출하가 2, 3주 정도 늦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지는 강추위가 계속되면서 비닐하우스에서 꽃을 재배하는 데 어려움이 많았기 때문이다. 입춘을 앞두고 제주에서 노란 유채꽃 소식이 올라오고 있지만 화훼농가로선 마음 편치 않은 입춘이 아닐 수 없다.

▷이번 한파의 기세는 다음 주 중반까지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그렇다 보니 “올해 입춘방은 입춘대길이 아니라 ‘입춘대한(立春大寒)’으로 써야 하는 것 아니냐”는 우스갯소리가 나온다. 입동(立冬) 소한(小寒) 대한(大寒)은 겨울 추위를 상징하는 절기다. “대한이 소한의 집에 놀러갔다 얼어 죽었다”는 속담이 있다. 소한 무렵이 대한 무렵보다 훨씬 더 춥다는 말이다. 하지만 올겨울 추위로 봐선, 대한이 입춘의 집에 놀러 가도 얼어 죽을 것 같다.

이광표 논설위원 kplee@donga.com
#입춘#입춘대한#졸업식#한파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