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횡설수설/고미석]‘1+1’ 금지
더보기

[횡설수설/고미석]‘1+1’ 금지

고미석 논설위원 입력 2018-02-02 03:00수정 2018-02-02 09: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편의점이나 마트에 가면 1개를 사면 1개는 덤으로 주는 원플러스원(1+1) 상품을 흔히 접한다. 미국에서는 이를 ‘Buy one, Get one free’라고 한다. 전혀 구매 욕구가 없던 상품이라도 ‘1+1’ 할인 행사 앞에서는 어느새 마음이 흔들리기 시작한다.

▷‘1+1’의 강렬한 유혹에 못 이겨 충동 구매한 상품 중 상당수는 처치 곤란으로 남기 일쑤다. 무엇보다 식품류는 냉장고에 자리만 차지하고 있다가 상해서 버리는 경우가 종종 생긴다. 한 개 가격에 두 개를 샀으니 얼핏 이익 같지만 불요불급한 물건을 사들이면 개인은 물론이고 사회적으로도 낭비가 된다. 최근 프랑스 정부에서 ‘1+1’ 마케팅에 규제의 칼을 겨눈 까닭이다.

▷그 계기는 이른바 ‘누텔라 폭동’에서 촉발됐다. 누텔라는 버터처럼 빵에 발라 먹는 초코 헤이즐넛 잼의 유명 상표. 달콤하고 중독성이 강해 ‘악마의 잼’으로 불린다. 얼마 전 프랑스의 대형 슈퍼마켓 체인 앵테르마르셰에서 이 제품에 대해 기존 가격(4.50유로)의 70%를 깎아주는 특별 할인 판매를 실시했다. 그 소식에 흥분한 소비자들이 전국 매장에 구름 떼처럼 들이닥쳤다. 한 병이라도 더 사기 위한 쟁탈전 와중에 머리끄덩이를 잡히는 것은 물론이고 주먹다짐과 몸싸움이 벌어졌다. 재무부는 화들짝 놀라며 공정거래법 위배 여부를 따지겠다고 나섰고, 농업식품부는 ‘1+1’ 금지 카드를 꺼내들었다.

▷지난달 31일 프랑스 정부가 제출한 법안에는 식료품의 경우 최대 34% 이상 할인 판매를 할 수 없도록 하는 규정이 담겼다. 50%가 할인되는 ‘1+1’을 원천적으로 봉쇄한 것. 가격 할인 경쟁에서 농가 수입도 보호하고,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란 판단에서다. 지난해 ‘대세 방송인’으로 등극한 김생민은 어리석은 소비를 꾸짖을 때 ‘스튜핏’을, 올바른 소비에 대해서는 ‘그뤠잇’을 외치며 합리적 소비 습관을 강조하는 새 트렌드를 만들어냈다. 쓸모와 상관없이 ‘1+1’이니까 ‘안 사면 손해’란 생각이 든다면 김생민 어록 중 하나를 떠올려 봐도 좋겠다. “안 사면 100% 할인.”

고미석 논설위원 mskoh119@donga.com
주요기사
#1+1 할인 행사#buy one#get one free#누텔라 폭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