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무너진 안전관리에 기울어진 유치원, 위협받은 어린 생명
더보기

[사설]무너진 안전관리에 기울어진 유치원, 위협받은 어린 생명

동아일보입력 2018-09-08 00:00수정 2018-09-08 00: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일 밤 서울 동작구 상도동 상도유치원과 맞닿은 다세대주택 공사현장 흙막이(옹벽)가 무너져 내리면서 유치원 건물이 크게 기울어져 심하게 훼손됐다. 이날 오후 마지막 원생이 떠난 지 4시간여 만에 일어난 사고였다. 원생 122명과 교사 10명이 있던 낮에 벌어졌다면 참사가 벌어질 수도 있었다. 앞서 지난달 31일 발생한 서울 금천구 가산동 오피스텔 공사장 주변 지반침하 사고에 이어 공사장을 비롯해 전반적인 안전관리에 빨간불이 켜졌다.

지난달 말 폭우로 인한 지반 약화가 원인의 하나일 수는 있겠지만 이번 유치원 사고는 전형적인 인재(人災)라고 볼 수 있다. 유치원 측이 6개월 전부터 수차례 시공사와 감리업체, 동작구청에 사고 우려를 전했지만 안이하고 무책임하게 방치하다 빚어진 사고다. 사고가 벌어진 날 개선방안을 내놓기로 한 시공사는 그전까지는 공사장을 찾은 유치원 관계자를 쫓아내고 어떠한 예방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구청은 올 3월 ‘지질 상태가 취약해 붕괴 위험성이 높다’는 유치원 측의 지질안전조사 의견을 시공사에 ‘참고하라’며 통보하는 데 그쳤고, 지난달 말 지반 침하 위험을 알았지만 현장조사도 나오지 않았다. 감리업체는 유치원에 생긴 균열을 ‘특별한 문제가 아니다’라며 묵살했다. 유아들 안전에 이렇게 무관심으로 일관할 수 있는지 어이가 없다.

공사장 지질안전조사를 한 이수곤 서울시립대 교수는 “시공사 측이 지질조사를 듬성듬성했고, 붕괴에 취약한 편마암 지대는 가산동 사고 공사장과 동일했다”고 말했다. 사실이라면 시공사는 중요한 지반조사를 대충한 것이고, 이를 토대로 작성된 지질조사보고서만 보고 구청은 건축허가를 내준 셈이다. 경찰은 이런 점부터 철저히 수사해 부실시공이나 관리허술이 있었는지 명확히 밝혀 책임을 물어야 한다. 각 지방자치단체는 행정안전부가 요청한 취약시설 특별점검을 곧바로 실행에 옮겨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것이다. 가산동에 이어 일주일 만에 상도동에서 땅이 꺼졌다는 것은 언제든 더 큰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경고음이다.
주요기사
#상도유치원#지질안전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