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도심 차량제한속도 10km 낮췄더니… 올해 136명 구했다
더보기

도심 차량제한속도 10km 낮췄더니… 올해 136명 구했다

서형석 기자 , 최지선 기자 입력 2018-08-16 03:00수정 2018-08-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생명운전 차보다 사람이 먼저다]<12> 상반기 교통사고 사망자 7% 감소
서울 강서구의 한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어린이들이 ‘옐로카펫’을 만들고 있다. 옐로카펫은 횡단보도 앞 어린이 안전지대를 뜻한다. 올해 상반기 교통사고로 숨진 어린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7% 감소한 18명에 그쳤다. 어린이보호구역에 개선과 다양한 교육이 효과를 냈다. 동아일보DB
올해 상반기(1∼6월) 교통사고 사망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7.2% 줄었다. 이 추세대로라면 올해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가 3000명대에 진입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15일 경찰청에 따르면 올 상반기 교통사고 사망자는 1766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 1902명보다 7.2% 줄었다. 이 추세가 하반기까지 이어진다면 지난해 4185명보다 7%가량 감소한 38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추산된다. 정부가 2016년부터 목표로 설정했던 교통사고 사망자 수 3000명대 진입이 가시권에 들어온 것이다.

특히 교통약자로 꼽히는 어린이와 보행자의 사망 감소가 두드러졌다. 어린이는 18명으로 35.7%, 보행자는 684명으로 8.3% 줄었다. 노인 사망자는 754명으로 4.6% 감소했다. 음주운전 사고로 숨진 사람은 228명에서 141명으로 38.2%나 줄었다.

정부는 올해 초 ‘2022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2000명대 감축’을 국정과제로 제시하면서 관련 사업을 적극적으로 진행했다. 행정안전부는 전국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가운데 보행자와 차량이 같은 길을 걷는 800여 곳에 재난안전특별교부세 500여억 원을 투입해 보도를 설치하고 있다. 2022년까지 243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스쿨존 내 차량 과속을 막기 위한 폐쇄회로(CC)TV를 5777곳(올해 1155곳 포함)에 설치할 예정이다. 고령자 사고를 막기 위한 교통안전 교육, 횡단시설 설치, 심야시간 단속 강화도 효과를 봤다.


보행자 사망 감소는 속도하향 정책이 큰 역할을 했다. 정부는 올해부터 도심 일반도로의 제한최고속도를 기존 시속 60km에서 50km로 낮추고, 이면도로는 30km로 제한하는 ‘안전속도 5030’ 사업을 벌이고 있다. 서울 종로를 비롯한 주요 간선도로의 제한최고속도가 시속 50km로 낮아졌다. 과속을 억제하면 보행자와 부딪히더라도 사망 가능성이 절반 이하로 줄어든다.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인 노력도 빛을 발했다. 대표적인 사례로 광주시는 올 1월 시와 자치구, 경찰, 광주시교육청, 한국교통안전공단 등과 함께 ‘교통사고 줄이기 관계기관 협업팀’을 구성했다. 스쿨존을 정비하고, 불법 주정차와 같은 교통법규 위반행위를 집중 단속했다. 송권춘 광주시 교통안전과장은 “올해에는 단속인력과 장비를 늘리는 한편, 이를 위해 예산 투입과 홍보를 뒷받침했다”고 말했다.

이런 노력의 결과로 지난해 상반기 65명이었던 광주 교통사고 사망자는 올 상반기 36명으로 44.6%나 줄었다. 전국에서 감소율이 가장 컸다. 지난해에는 6대 광역시 중에서 교통사고 사망자가 부산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지만 올해는 가장 적었다.

관련기사

하지만 과제도 여전하다. 평창 겨울올림픽을 계기로 새 고속도로 개통이 늘면서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는 18.9% 증가한 126명을 기록했다. 전체 사망자는 줄었지만 교통사고 발생 건수와 부상자는 각각 1.7%, 0.2% 늘었다. 버스, 화물차 등 사업용 차량도 중점 관리대상이다. 경찰 관계자는 “고속도로 2차사고 방지대책 홍보, 9월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 등을 계기로 하반기에도 교통사고 사망자 감축 추세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형석 skytree08@donga.com·최지선 기자


공동기획 :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한국교통안전공단 손해보험협회 한국교통연구원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tbs교통방송

교통문화 개선을 위한 독자 여러분의 제보와 의견을 e메일(lifedriving@donga.com)로 받습니다.
#교통사고#차량제한속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