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어린이집에 아이 맡기고 출근할게요” 日 시차근무 확산
더보기

“어린이집에 아이 맡기고 출근할게요” 日 시차근무 확산

장원재 특파원 입력 2018-02-23 03:00수정 2018-02-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워라밸 일·삶의 균형]개인사정 따라 9개 패턴중 선택 등
기업-지자체 유연근무 도입 잇달아
인재유출 줄어들고 생산성은 높아져
일본 편의점 업계 선두주자인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세븐앤드아이홀딩스가 다음 달부터 그룹사 전체 사원의 30%인 약 1만 명을 대상으로 시차근무제를 도입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2일 전했다. 하루 근무시간 7시간 45분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출근 시간을 오전 8시, 9시, 10시 중에서 자유롭게 고르도록 하는 방식이다. 1주일분 일정을 상사에게 사전보고만 하면 어느 시간대를 골라도 된다.

최근 일본에서는 시차근무제를 채택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우수 인재 유출을 막고 생산성을 높이는 데 효과가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일하는 방식 개혁’을 내세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도 이런 경제계의 움직임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혼잡한 시간을 피함으로써 통근시간이 단축되는 효과도 있다. 이 때문에 도쿄도는 중앙정부, 철도회사 등과 연계해 시차근무 확산에 주력하고 있다. 올해 안에 1000개 회사가 캠페인에 참가하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세븐앤드아이홀딩스의 경우 지난해 여름 1600명을 대상으로 이 제도를 시범 실시해 상당한 효과를 봤다. 아침에 아이를 어린이집에 데려다 줘야 하는 워킹맘은 늦은 출근을 선택하면 되기 때문에 일과 가정의 병행에 도움이 됐다는 것이다. 상사보다 먼저 집에 가기 어려워하는 분위기를 바꾸는 것에도 기여했다. 신문은 “저녁에 회의가 있으면 출근을 늦춰 잔업 시간을 줄일 수 있다”며 “시범 실시 때 오전 8시 혹은 10시 출근을 선택한 사원의 경우 잔업 시간이 20∼30% 줄었다”고 전했다. 직접 효과를 확인한 만큼 다음 달 본사 직원 500명에 이어 4월부터는 그룹 산하 전국 직원 9000명에게 이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손보저팬 니혼코아는 2015년부터 시차근무제를 도입했는데 현재 무려 9개의 근무 패턴을 적용하고 있다. 오전 7시∼오후 3시에 출근해서 오후 1∼9시에 퇴근하는 식이다. 회사 측은 “어떤 직원이라도 이용할 수 있도록 시간대를 세분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재택근무 등도 적극 활용해 1년 만에 전사 평균 근무시간을 10%가량 줄였다고 한다.

자치단체 중에서도 시차근무를 도입하는 곳이 나오고 있다. 도쿄 도시마구는 지난해 10월부터 특별한 이유 없이도 출근 시간을 오전 7시 반∼9시 반 중에서 월 단위로 자유롭게 골라 일할 수 있게 했다. 저녁에 회의가 있거나 주민설명회 등이 있는 경우에는 오후 1시에 출근해 오후 9시 45분에 퇴근할 수도 있다. 지난해 7월 실시한 시범 사업에서 참가자의 80%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도쿄=장원재 특파원 peacechaos@donga.com
주요기사
#워라밸#일#균형#일본#직장인#편의점#세븐앤드아이홀딩스#세븐일레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