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장선희 기자의 숨은 서울찾기]성동구 마장로 ‘판잣집 테마존’
더보기

[장선희 기자의 숨은 서울찾기]성동구 마장로 ‘판잣집 테마존’

동아일보입력 2014-05-16 03:00수정 2014-05-16 08: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간이 멈춘듯… 추억의 청계천 오롯이
1950, 60년대 청계천변의 모습을 그대로 옮겨놓은 서울 성동구 마장로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 5동의 판잣집으로 구성돼 규모는 크지 않지만 옛 추억을 오롯이 떠올리게 하는 공간이다. 오른쪽 사진은 구멍가게인 ‘광명상회’의 내부 모습. 장선희 기자 sun10@donga.com
장선희 기자
10여 년 사이 ‘천변풍경(川邊風景)’은 참 많이도 변했다. 박태원 작가의 장편소설 속 청계천변은 아낙네의 왁자지껄한 ‘빨래터’로 그려졌지만 지금은 우뚝 솟은 ‘빌딩 숲’으로 묘사될 법하다. 그러나 옛 청계천의 추억을 되살릴 수 있는 숨은 명소가 있다. 서울 성동구 마장로에 있는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이 그곳이다.

서울 지하철 2호선 용두역에서 내려 청계천변을 걷다보면 줄지어 서있는 아담한 판자촌이 눈에 들어온다. 1950, 60년대 서너 평 남짓한 좁은 방들이 수상가옥처럼 다닥다닥 길게 늘어서있던 청계천변의 모습을 재현해 놓았다. 내부로 들어가니 당시의 생활상과 물품, 문화를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아기자기하게 장식해 두었다. 장년층에게는 아련한 추억거리를, 젊은이들에게는 가난하지만 알콩달콩 살았던 옛 시절을 체험할 수 있게 한다.

판자촌은 구멍가게와 공부방을 비롯해 △추억의 교실 △음악다방 △연탄가게 등 네 공간으로 나뉘어 있다. ‘광명상회’라는 낡은 철제간판이 내걸린 구멍가게로 들어서면 천장에 빨래집게로 걸어둔 조미료 ‘미원’과 주황색 라면 봉지부터 캔 분유, 불량식품까지 옛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소품들이 곳곳에 눈에 띈다.

각각의 공간은 하나로 연결돼 있다. 상점을 지나면 과거 청계천 판잣집의 ‘안방 겸 공부방’을 그대로 옮겨둔 곳이 등장한다. 전시실을 둘러보던 40, 50대 관람객들은 가지런히 정리된 이불과 낡은 나무 책상, 벽에 걸린 검정 교복과 마주치자 모두들 “그땐 그랬지”하며 탄성을 내질렀다.

관련기사

추억의 교실에 들어서면 ‘삐그덕’하는 낡은 나무 바닥이 관람객을 맞는다. 선생님이 앉아서 반주하던 오르간이나 조그마한 나무 책걸상이 옛 교실을 추억하게 만든다. 테마존 한편에는 ‘학창시절 체험’ 코너가 있어 교복을 입고 사진 촬영을 할 수도 있다. 그 옆에 ‘또리 만화방’과 문 앞에 리어카와 검은 연탄을 줄지어 세워놓은 ‘연탄가게’도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판자촌을 다 둘러봤다면 바로 길 건너 맞은편에 있는 ‘청계천 문화관’에 가볼 것을 추천한다. 6·25전쟁 직후 가난했던 청계천변 사람들의 삶을 모형으로 연출했고 조선시대 이래 청계천변의 모습과 복개공사 현장을 비디오로 확인할 수 있다. 6월 1일까지 조선시대부터 현재까지 34점의 서울지도 속에 남아 있는 청계천의 변화상을 소개하는 기획전 ‘종이 위의 물길’도 열리고 있다. 무료. 문화관과 테마존은 모두 월요일 휴무. 02-2286-3410(문화관), 02-2290-6114(테마존)

장선희 기자 sun10@donga.com
#성동구 마장로#판잣집 테마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