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댄스 위드 월드] ‘오버하면 역풍’…트럼프 때리기 실패 사례 속출
더보기

[댄스 위드 월드] ‘오버하면 역풍’…트럼프 때리기 실패 사례 속출

한기재기자 입력 2017-06-25 16:39수정 2017-06-25 17: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죽음만은 언급 말라. 오버하면 역풍 분다.’

점입가경의 독설경쟁을 벌이고 있는 미국의 반(反)트럼프 정치·문화예술계 인사들은 요즘 마음속으로 이 불문율을 매일같이 되새기고 있을지 모른다. 트럼프 ‘까기’에 지나치게 심취한 나머지 트럼프와 공화당 의원들에 대한 폭력을 부르짖다 역풍을 맞은 ‘개념인 행세’ 실패 사례가 속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가 총에 맞아 너무 기쁘다. 죽었으면 좋겠다.”

네브라스카 주 민주당 기술위원장을 맡고 있던 필 몬태그는 지난주 당원 몇몇과 대화하던 도중 최근 야구 연습 도중 총에 맞아 병원에서 회복 중인 스티브 스칼리스 공화당 하원 원내총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가 혼쭐이 났다. “(스칼리스는) 시민들이 의료보험에 못 들도록 막는 후레자식”이며 “그를 끔찍하게 혐오한다”는 발언도 있었다.

주요기사

워싱턴포스트(WP)는 인터넷에 유출된 해당 대화 내용을 확인한 네브라스카 주 민주당 측이 ‘역겨운 발언’이라며 즉각 그를 기술위원장에서 해임했다고 23일 보도했다. 의료보험 운운하며 ‘개념 정치인’ 행세를 하려다 큰 코를 다친 것이다.
유명배우 조니 뎁이 22일 영국 글래스턴버리 음악 축제에서 청중 앞에서 연설하고 있다. 뎁은 이 행사에서 “마지막으로 배우가 대통령을 암살했을 때가 언제냐”는 문제의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민주당 지역 정치인의 ‘삽질’이 알려진 같은 날, 유명배우 조니 뎁도 트럼프 암살을 운운하다 망신을 당했다. 22일 뎁은 영국의 한 음악 페스티벌 무대에서 “마지막으로 배우가 대통령을 암살한 게 언제였냐”며 청중에게 질문을 던진 뒤 “때가 됐을지 모른다”고 말했다.

현장에선 환호성이 터졌지만 백악관이 “모든 종류의 폭력에 반대한다는 원칙은 보편적으로 적용돼야 한다”며 정색하자 고개를 숙였다. 23일 현지 매체들은 뎁이 “악의를 갖고 한 말은 아니었다”며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사실상의 폭력 선동에 같은 편도 고개를 돌렸다. CNN조차 “어떤 문맥에서 보더라도 끔찍하고 불쾌했다”며 뎁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분장을 한 줄리우스 시저가 등장하는 연극 ‘줄리우스 시저’의 한 장면.

이뿐이 아니다. 뉴욕 맨해튼의 ‘퍼블릭시어터’는 트럼프와 똑 닮은 분장을 한 줄리우스 시저가 등장해 암살당하는 연극 ‘줄리우스 시저’를 올렸다가 대형 후원사를 줄줄이 잃었다. 델타항공과 신용카드업체 아메리칸익스프레스는 극장과 후원 관계를 이달 중순 끊었고 뱅크오브아메리카는 극장과 관계는 유지한 채 ‘줄리우스 시저’에 대한 후원을 끊었다. “셰익스피어 원작에서 한 줄도 바뀌지 않았다”는 극장 측의 읍소는 통하지 않았다.

아슬아슬한 독설 수위 조절로 ‘대박’을 터뜨린 성공 사례로는 코미디언 스티븐 콜베어가 있다. CBS 간판 토크쇼 ‘레이트쇼’의 진행을 맡은 그는 “당신을 반대하는 사람들의 수는 암세포보다 많다” “머리를 다친 고릴라가 말하는 것 같다”는 등의 수위 높은 독설을 날려 왔지만 상대 진영의 죽음을 직간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최대 위기는 5월 초 “트럼프의 입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구강성교용으로나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가 보수 진영의 프로그램 사퇴 압박을 받았을 때였다. 하지만 “후회 없다”며 이를 일축한 콜베어는 결국 대박을 내 존재가치를 입증했다. 5월 기준 1년 간 평균 시청자 수 326만 명을 기록해 CBS에 22년 만의 공중파 심야토크쇼 1위 타이틀을 가져온 것이다. 시청자들의 분노를 적절히 자극하되 자폭 수준으로 ‘오버’하지 않는 스마트한 독설로 콜베어는 ‘트럼프 때리기’에 재미들린 수많은 미국인들에게 모범 사례로 통하게 됐다.

한기재기자 recor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