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DBR 경영 지혜]“마케팅-조직-승인절차 모두 단순해야 성공한다”
더보기

[DBR 경영 지혜]“마케팅-조직-승인절차 모두 단순해야 성공한다”

장재웅기자 입력 2017-02-03 03:00수정 2017-02-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애플의 성공을 이끈 원동력은 ‘심플함’이다. 스티브 잡스 전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997년 애플 CEO로 복귀한 이후 조직의 관료주의를 걷어내고 의사결정 체계를 간소화했다. 한때 20여 종에 달했던 제품군도 개인용, 전문가용, 노트북, 데스크톱 등 4가지로 축소했다. 특히 애플의 심플한 디자인은 애플만의 정체성을 형성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잡스의 ‘심플 경영’은 애플을 경쟁사들로부터 차별화하는 데 기여했으며 새로운 범주의 제품을 만들어 내 경쟁사들과의 격차를 크게 벌려 놓는 동력이 됐다.

 그러나 애플의 성공 이후에도 대다수 기업의 의사결정 구조는 여전히 복잡하고 조직은 비대하다. 특히 수천, 수만 명의 직원을 둔 글로벌 기업 CEO들은 회사가 클수록 경영시스템을 단순화하기란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왜 그럴까.

 신간 ‘싱크 심플’(문학동네)의 저자인 켄 시걸은 기업들이 심플함의 법칙을 적용하지 않는 이유를 “큰 기업일수로 확실한 데이터 없이는 중요한 결정을 내리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그는 잡스와 함께 애플의 광고와 마케팅을 맡았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다.

 시걸은 심플함이 큰 기업에는 어울리지 않는다는 편견을 깨기 위해 심플함을 기업 경영에 접목시킨 세계 각국의 비즈니스 리더 40여 명과 만났다. 벤앤제리스, 홀푸드, 컨테이너스토어, 스터브허브, 웨스트팩은행 등 제조업부터 유통, 금융에 이르는 다양한 분야의 대표들이 주인공이다.

 저자는 이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소비자의 관점에서 직관적으로 사고하라’ ‘마케팅·조직·승인절차를 간소화하라’ 등 심플 경영의 원칙들을 소개한다. 단순함은 △조직의 성장을 막는 ‘복잡함’이란 걸림돌을 제거하면서 △명확한 커뮤니케이션이 이뤄질 수 있게 돕고 △직원들이 하나의 문제에 집중하게 하며 △오래 지속되는 기업의 이미지를 만드는 동력이다. 이런 단순함을 추구하는 일은 말처럼 그리 단순하지 않다. 한 기업을 보다 단순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강철 같은 투지, 가차 없는 추진력, 마라톤을 하는 것 같은 인내심이 필요하다.

장재웅 기자 jwoong04@donga.com
#마케팅#조직#승인절차#경영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