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청계천 옆 사진관]폐사한 개 사체 10구 ‘장례 퍼포먼스’…광화문 개식용 반대집회
더보기

[청계천 옆 사진관]폐사한 개 사체 10구 ‘장례 퍼포먼스’…광화문 개식용 반대집회

최혁중기자 입력 2018-07-17 18:02수정 2018-07-17 18: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개 도살 금지 하라 동물권 단체 동물해방물결, 동물을 위한 마지막 희망(LCA) 소속 회원들이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8 황금개의 해 복날추모행동’에서 추모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들은 초복을 맞아 열린 이번 장례 퍼포먼스에서 정부에 개 도살 금지를 촉구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개 도살 금지 개 사체 추모 퍼포먼스 동물권 단체 동물해방물결, 동물을 위한 마지막 희망(LCA) 소속 회원들이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8 황금개의 해 복날추모행동’에서 농장에서 폐사한 개 사체로 추모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들은 초복을 맞아 열린 이번 장례 퍼포먼스에서 정부에 개 도살 금지를 촉구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개 사체 상여 청와대로 행진 동물권 단체 동물해방물결, 동물을 위한 마지막 희망(LCA) 소속 회원들이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8 황금개의 해 복날추모행동’에서 추모 퍼포먼스를 벌인 뒤 개 사체 상여을 매고 청와대로 향하고 있다. 이들은 초복을 맞아 열린 이번 장례 퍼포먼스에서 정부에 개 도살 금지를 촉구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개 사체 상여 청와대로 행진 동물권 단체 동물해방물결, 동물을 위한 마지막 희망(LCA) 소속 회원들이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8 황금개의 해 복날추모행동’에서 추모 퍼포먼스를 벌인 뒤 개 사체 상여을 매고 청와대로 향하고 있다. 이들은 초복을 맞아 열린 이번 장례 퍼포먼스에서 정부에 개 도살 금지를 촉구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개 도살 금지 하라 동물권 단체 동물해방물결, 동물을 위한 마지막 희망(LCA) 소속 회원들이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8 황금개의 해 복날추모행동’에서 추모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들은 초복을 맞아 열린 이번 장례 퍼포먼스에서 정부에 개 도살 금지를 촉구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개 도살 금지 하라 동물권 단체 동물해방물결, 동물을 위한 마지막 희망(LCA) 소속 회원들이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8 황금개의 해 복날추모행동’에서 추모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들은 초복을 맞아 열린 이번 장례 퍼포먼스에서 정부에 개 도살 금지를 촉구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개 도살 금지 개 사체 추모 퍼포먼스 동물권 단체 동물해방물결, 동물을 위한 마지막 희망(LCA) 소속 회원들이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8 황금개의 해 복날추모행동’에서 농장에서 폐사한 개 사체로 추모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들은 초복을 맞아 열린 이번 장례 퍼포먼스에서 정부에 개 도살 금지를 촉구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일년 중 가장 덥다는 17일 초복을 맞아 동물보호단체들이 서울 한복판에서 ‘개식용 반대’를 외쳤다.


동물해방물결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국제동물보호단체 LCA(Last Chance for Animal)와 함께 개식용 종식을 촉구하는 ‘장례 퍼포먼스’를 펼쳤다. 실제 국내 개농장에서 폐사한 개 사체 10구가 등장했다. 이 개들의 죽음을 애도하는 추모식이 열린 뒤 청와대까지 꽃상여 행진도 이어졌다.


서울광장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입양한 ‘퍼스트독’ 토리가 등장했다. 동물권단체 케어는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과 서울광장에서 ‘개식용 반대 및 입양 독려’를 주제로 한 토리 전시회를 열었다. 서울광장에는 2018개의 토리 인행이 하트모양으로 전시됐다.


토리는 학대를 당하다 잡아먹히기 직전 구조됐고 이후 문 대통령이 입양하면서 알려졌다.

이지연 동물해방물결 대표는 “정부는 개를 반려동물이자 가축으로 분류하면서 축산물위생관리법에서는 삭제해 개 식용을 둘러싼 동물학대를 방기해왔다”면서 “이제라도 법적 모순으로 희생된 수많은 개들의 죽음을 바로 마주하고 개 도살 금지에 관한 구체적 정책으로 그 책임을 다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혁중기자 sajinman@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