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승화 “김재규를 체포해 전두환 보안사령관에게 넘겨라”
더보기

정승화 “김재규를 체포해 전두환 보안사령관에게 넘겨라”

허문명 기자 입력 2013-09-09 03:00수정 2014-08-26 16: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허문명 기자가 쓰는 ‘김지하와 그의 시대’]<107>체포
1979년 10월 28일 10·26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하는 계엄사령부 합동수사본부장 전두환 육군소장. 동아일보DB
육군본부 지하벙커에서 열린 국무회의가 시작되기 전 최규하 국무총리가 김계원 비서실장에게 “임시국무회의 소집의 사유를 말해 줄 수 있겠느냐”고 묻자 옆에서 듣고 있던 김재규가 반발했다.

“비서실장이 각의에 무엇 하러 들어갑니까? 그리고 무슨 이야기를 해요.”

김 실장의 회고다.

‘김재규의 반발에 총리는 말없이 회의실로 들어갔다. 김재규는 누가 내게 다가와 이야기하려는 기척이라도 보이면 신경질적으로 제지하며 그의 바지주머니 속에 숨겨진 권총을 만지작거렸다. 회의실 문이 닫히고 대기실에 있던 나는 김재규가 잠시 화장실에 간 듯 자리를 비운 사이 국방장관 보좌관을 불러 회의실 가까운 곳 조용한 빈방을 주문했다. 보좌관은 바로 옆 조그만 자신의 사무실을 내주었다. 나는 문을 급히 닫고 그에게 말했다. “조용히 회의실에 가서 국방장관과 정승화 총장을 이 방으로 오라고 하시오. 급하다고….”’

이 순간을 기억하고 있는 정승화 총장의 회고는 이렇다(회고록).

‘국방부 회의실로 갔지만 밤 11시에 열기로 했던 각료회의는 성원이 되지 않아 열리지 않고 있었다. 국방부 장관실로 들어가려고 부속실을 지나가는데 김계원 비서실장이 장관실에서 나오다 나와 마주쳤다. 그가 “비어있는 조용한 방이 있으면 가서 얘기를 좀 하자”며 나를 끌었고 국방부 장관 보좌관 조약래 준장이 “자기 방이 조용하다”며 안내했다. 이어 노재현 국방장관도 함께 자리를 했다. 그 자리에서 김 비서실장이 이렇게 말했다. “김 부장과 차 실장이 다투다가 김 부장 총에 각하께서 돌아가셨어.” 나는 숨이 턱 막혔다. 김 비서실장은 내가 김재규와 공모한 줄로 알고 눈치만 보고 있다가 그게 아닌 걸 알고서는 은밀히 내게 얘기한 것이었다.’

다시 김 실장의 회고다.

관련기사

‘김재규가 범인이라는 나의 말에 조약래 준장 방 안에 모인 사람들은 깜짝 놀랐다. 나는 이들에게 “김재규를 체포하여야 할 텐데 그가 지금 권총을 가지고 있으니 조심하여야 하오. 특히 이곳에 그를 따라온 정보부 인원이 많으니 주의하시오” 말했다. 나의 이 말이 끝나는 찰나에 방문이 열렸다. 창백한 안색의 김재규가 들어왔다. “이 좁은 방에서 무슨 이야기들입니까?” “으음, 계엄을 선포하면 이 밤에 먼저 서울에 주둔해야 할 부대에 관하여 말하고 있었소.” 나는 정색을 하며 이렇게 말을 하고는 정 총장과 국방장관에게 (마치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는 듯) “내 의견이니 그냥 참조해요. 조용히 잘 처리해야 되오” 말했다.’

범인이 김재규임을 들은 대목에서 정 총장의 회고는 이렇게 이어진다.

‘김계원 실장은 내게 “어떻게 하면 좋겠느냐”고 물었다. “체포해야죠.” (나의 말에) 국방부 장관도 동의했다. 나는 김진기 헌병감을 육군본부 벙커로 불러내어 김재규를 체포한 뒤 전두환 보안사령관에게 인계하라고 명령을 내렸다. 내가 좀 보잔다고 해서 복도로 유인한 다음 커브 지점에 미리 수사관을 대기시켜 놓았다가 불시에 체포하라는 구체적인 체포방법까지 일러주었다.’

노 국방장관과 정 총장이 밖으로 나갔다. 방 안에 김재규와 둘이 남겨진 김 실장은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김재규에게 이렇게 말했다.

“어디 갔다 왔소? 아무리 찾아도 없어서 우선 장관과 총장에게 계엄부대의 선별을 부탁했어.”

김재규는 “참다가 참을 수 없어서 화장실에 갔었습니다” 했다. 다시 김 실장의 회고다.

‘그의 말투도 예전 같지 않고 퉁명스러웠다. 경계의 빛을 늦추지 않더니 조금은 안정이 되어 보였다. 방을 나간 정 총장은 지하 방공호의 총장지휘소로, 국방장관은 다시 회의실로 들어갔다. 일각여삼추(一刻如三秋). 김 부장은 자신이 불리하게 느껴지는 순간이면 오른쪽 바지주머니에 감추어 놓은 권총을 꺼내 나를 향해 쏠 것이었다. (나는) 표정은 태연히 하려 했지만 등골에서 식은땀이 흘러내렸다. 궁정동 안가에서 나를 살려준 것을 그는 지금 후회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나에게도 허리춤에 감춰진 권총이 있었지만 웬일인지 그것을 꺼내는 것조차 하기 싫었다. 잠시였겠지만 초조하고 몹시 긴 침묵이 흘렀다. 나는 자리에서 일어섰다. 김재규가 따라오지 않는다면 지하 지휘소에 있는 정 총장에게 내려가 보려 했다.’

김 실장이 방을 나서자 김재규가 따라가며 이렇게 물었다.

“실장님, 어디 가시려고요?”

“응, 각의가 시작되었나. 계엄선포를 빨리 하여야 할 텐데.”

김 실장은 혼잣말처럼 중얼거렸다. 다시 그의 증언이다.

‘방을 나와 대회의실로 걸어 들어갔다. 김 부장이 내 뒤를 따라붙었다. 회의장은 아직도 회의 개시가 안 된 듯, 총무처 장관이 아직 도착하지 못한 국무위원들의 소재를 파악하느라 애를 쓰고 있었고 다른 장관들은 충격에 망연자실하고 있었다. 나는 “비서실장은 각의에 참석하지 못하는구먼” 어색한 몸짓을 보이며 다시 회의실 밖으로 나왔다. 김재규는 이제 나를 쏠 상황만 준비하고 있을 것이었다. 이때 내 뒤를 따라오는 김 부장에게 다가오는 다른 기척이 들렸다. “부장님! (정승화) 총장님께서 부장님을 잠깐 뵈옵고자 하십니다.” 나는 뒤로 돌아섰다. 그 말을 전해 들은 김 부장은 주머니에서 손을 빼고는 몸을 돌려 나를 쳐다보지도 않은 채 (말을) 전달한 부관과 함께 계단을 걸어 내려갔다. …대기실로 들어가 소파에 앉으니 큰 자괴감과 무기력함이 몰려왔다. (잠시 후) “실장님! 방금 무사히 김 부장을 체포하여 지금 헌병감이 헌병대로 이송 중입니다. 이제 안심하십시오.” 나에게 다가와 정 총장이 상황을 말해주었으나 그 목소리가 아른하게 들려왔다.’

체포된 김재규가 보안사 자동차에 실린 시간은 10월 27일 새벽 1시경이었다.

다시 김실장의 회고다.

‘김 부장의 체포를 (내게) 통보하는 정 총장의 눈시울이 붉어지며 그도 마음이 몹시 아픈 듯 고개를 떨구었다. 나는 몸을 추스르며 대회의실로 들어가 최규하 국무총리에게 김재규의 체포를 보고했다. 총리 또한 착잡한 듯 깊게 한숨을 내쉬었다. 이때까지 모여 있는 국무위원들을 향하여 최 국무총리는 상황을 발표했다. “박 대통령이 어제 서거하셨고 각하 저격범은 김재규로 그는 방금 체포되었습니다. 각하의 시신은 현재 군병원에 안치되어 있습니다.”

총리의 발표에 회의실은 술렁거리기 시작했다. 잠시 후 신현확 부총리의 제의로 국무위원들이 수도육군병원 분원으로 가 모두 비통한 심정으로 각하의 시신을 확인하였다.’

허문명 기자 angelhuh@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