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2020년을 빛낼 대한민국 100인]릴레이 인터뷰<10·끝>-오충현 KOICA 보건의료연구관
더보기

[2020년을 빛낼 대한민국 100인]릴레이 인터뷰<10·끝>-오충현 KOICA 보건의료연구관

동아일보입력 2010-05-26 03:00수정 2010-10-08 14: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빈국 아이들에 희망, 의사보다 이 길이 빨라”

2007년 페루 지진현장 목격
유엔 완벽 구호시스템에 감동
ODA자금 활용 자리 매력
최초의 의사 연구관 되었
경기 성남시 한국국제협력단(KOICA)에서 만난 오충현 보건의료연구관은 “의사가 된 옛 동료들은 적은 월급을 받지만 다른 이들을 돕는 나를 오히려 부러워한다. 다만 아내가 옛 동료들의 아내를 부러워할 뿐”이라고 농담했다. 오 씨의 아내는 그가 이 길에 뛰어들 수있었던 든든한 후원자. 그가 KOICA 협력의사로 페루행을 택할 때도, 이카 시의 강진 현장에 가는 걸 망설일 때도 아내의 “정말 어려울 때 도와주지 못하면 평생 후회할 것”이라는 말이 힘이 됐다. 성남=홍진환 기자
‘2863’과 ‘1’. 오충현 한국국제협력단(KOICA) 보건의료연구관(35)은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했다. 그는 ‘2863’ 대신 ‘1’을 골랐다. ‘2863’은 그의 이비인후과 전문의 자격증 번호. 한국의 2863번째 이비인후과 의사가 되는 대신 의사 자격증을 가진 최초의 KOICA 보건의료연구관이 된 사연이다.

오 씨는 가톨릭의료원 부천성가병원의 레지던트 전공의 3년차인 2004년 병원 인근의 외국인 진료소를 찾았다. 의료보험이 없어 고통 받는 외국인 근로자를 1주일에 한 번 치료하기 위해서였다.

어느 날 만난 환자로부터 페루에 KOICA 협력의사(대체복무)가 파견돼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의 삶에 KOICA가 처음 다가온 순간이었다. 오 씨는 국내에서 편하게 대체복무를 할 수 있는 군의관이나 공중보건의를 포기한 채 2005년 페루로 떠났다.

페루 사막의 페루친선병원에서 가난한 환자를 돌볼 때 그의 운명이 바뀌는 계기가 있었다. 2007년 7월 15일 페루 수도 리마 남쪽 이카 시에서 발생한 리히터 규모 8.0의 강진. 현장에 도착한 뒤 대재앙의 참혹함보다 고통받는 주민에게 도움이 되지 못하는 스스로에게 절망했다.

그러나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의 놀랍도록 체계적인 긴급구호 시스템을 목격했다. 그들은 매뉴얼에 따라 치료와 영양관리, 식수 확보 작업을 착착 진행했다.

“우리 구호팀은 완전히 아마추어였어요. 부끄러웠습니다. ‘나도 저렇게 사람들을 돕고 싶다’고 결심했습니다.”

선택이 쉽지만은 않았다. 2008년 귀국하자 가톨릭의료원 임상교수 자리가 났다. KOICA 보건의료연구관의 월급은 그가 전문의로 개업해 벌 수 있는 돈의 7분의 1밖에 되지 않았다.


“내 삶의 목표는 가난한 나라 아이들의 건강 수준을 높이는 겁니다. 전문의로 아무리 많이 벌어도 10억 원을 모아 그들을 돕기 어려워요. 반면 보건의료연구관은 300만∼3000만 달러의 공적개발원조(ODA) 자금을 활용할 수 있죠. 내 꿈을 이루는 데는 보건의료연구관이 더 효율적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는 현재 KOICA에서 빈곤국의 의료현황과 ODA 의료프로그램의 타당성 조사, 지원 병원과 프로그램의 중간평가 업무를 담당한다. KOICA가 2008년 시작한 ‘가족계획 및 모자보건 사업’의 중간평가를 위해 지난달 에티오피아에 다녀온 얘기를 하면서 밝게 웃었다.

“처음 에티오피아에 갔을 때 한 가정이 10명을 낳아 3명은 죽고 딸 4명은 생계를 위해 당나귀와 바꾸고 아들 1, 2명만 교육했어요. 아이를 신의 축복으로 생각하던 이들을 설득해 결국 아이를 적게 낳아 잘 키우는 것이 이슬람 율법을 따르는 삶이라는 인식을 갖도록 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아이티 강진 때 긴급구호팀의 일원으로 파견된 그는 고통받는 이를 더 도와주지 못한 자신에게 화가 난다며 고개를 숙였다. 천생 다른 이들을 위해 태어난 사람 같았다.

그가 뜻밖의 말을 했다. 자신이 봉사활동을 하는 숭고한 사람으로 비치는 게 부담스럽다는 얘기.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다른 사람이 행복해지는 일을 하는 것뿐입니다. 이 일로 항상 가슴 ‘콩콩’ 뛰는 삶을 살고 싶습니다.”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dongA.com에 동영상


▲ 동영상 = 동아닷컴 뉴스콘텐츠팀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