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2020년을 빛낼 대한민국 100인]재계 리더들이 그리는 10년후 한국 경제
더보기

[2020년을 빛낼 대한민국 100인]재계 리더들이 그리는 10년후 한국 경제

동아일보입력 2010-05-12 03:00수정 2010-10-08 14: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中이 앞만 보고 달릴 때 한국은 GPS 달고 세계무대 누빌 것
《한국 경제는 2020년에 어느 수준일까. 지금보다 한 계단 올라가 순항할까, 아니면 명실상부한 선진국 진입 문턱에서 안간힘을 쓰고 있을까. 동아일보가 선정한 ‘2020년 한국을 빛낼 100인’ 중 재계 리더들은 치밀하고 생생하게 10년 뒤를 전망했다. 이들은 한국의 대표기업을 이끄는 지휘자답게 한국 경제가 지닌 강점과 약점, 새로 부상할 산업에 대한 전망과 미래 인재의 조건을 설명했다.》

‘샌드위치’는 위협 아닌 기회
中 신흥부자 지갑 열게 하고
고령화로 노동력은 줄겠지만
실버산업이 성장동력 될 것

진화하는 기업들

한국식 기업문화 틀 깨고
지식보다는 지혜로 승부
새로운 시장찾아 도전-투자


○ 중국과 고령화는 위협 아니라 기회

한국 경제가 여전히 활력을 유지하면서 중국과 동반 성장한다는 데 공감하는 의견이 많았다. 중국과 일본 사이에 낀 ‘샌드위치’라는 말은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신동빈 롯데그룹 부회장은 “중국과 인도의 성장은 우리에게 위협이 되겠지만 크나큰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 역시 중국 기회론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와 불과 2시간 거리에 중국의 신흥부자들이 있다는 것은 엄청난 기회”라며 “관광 레저 무역을 위해 한국에 체류하는 이들의 지갑을 어떻게 하면 더 크게 벌릴지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중국과 인도 경제가 폭주기관차처럼 앞만 보고 달린다면 한국 경제는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을 장착한 첨단 차량처럼 글로벌 경제를 선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신 부회장은 급성장하는 중국 인도와 달리 한국은 안정된 시스템으로 아시아 시장을 이끌 것으로 예상했다.

100인의 전문가는 고령화로 의료나 건강용품 산업이 새로운 시장을 열어 한국이 더 활기차게 성장한다고 낙관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사장은 “고령화가 심각한 노동력 부족을 초래하겠지만 아이러니하게도 기업의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은 “10년 뒤에는 게임이 실버산업의 주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물론 고령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빠지지 않았다. 정태영 현대캐피탈·현대카드 사장은 “한국은 경제적으로 최고의 역량에 오르겠지만 노동력 감소로 위기가 오기 시작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은 “인구의 장수화, 노령화 영향으로 구조적 변화가 있을 것이다. 특히 한국은 사회의 중심층이 바뀌는 사회 경제적 대변화에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셀트리온의 서정진 회장은 “국익 우선의 사고로 각자의 의견을 다소 자제하며 타인의 의견에 귀 기울이는 슬기를 발휘한다면 한국의 신화창조 역사는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 도전하는 인재와 함께하는 리더십


한국 경제가 10년 뒤에 필요로 하는 인재는 지식보다 지혜를 갖춰야 한다고 100인이 입을 모았다. 강방천 회장은 “사실을 누가 알고 있다는 것이 이젠 중요하지 않다. 사실의 홍수 속에서 남과 달리 해석하고 풍부한 상상력으로 가치 있게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강덕수 STX그룹 회장은 도전적 인재에게 적극적으로 투자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세계의 오지를 찾아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해내고 이를 실천에 옮기는 최고의 인재를 찾아내 육성하는 게 기업인으로서 최고의 보람”이라고 자신의 역할을 설정했다. 정태영 사장은 “기업문화는 탈한국적이어야 한다. 인재의 풀도 한국 일변도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조언했다.

재계 리더들은 앞으로 10년간은 실패에서 배우고 조직원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리더십이 한국 기업을 움직이는 힘이 된다고 얘기했다. 한강의 기적을 일궈낸 불도저식, 카리스마적 리더십보다는 반성하고 헌신하는 경영자의 자질이 중요하다는 말.

‘매드 포 갈릭’과 ‘스파게띠아’로 한국 외식산업을 이끄는 남수정 썬앳푸드 대표는 “썬앳푸드에는 ‘실패 보고서’가 있다”며 “실패 과정을 통해 성공을 배울 수 있고 새로운 것을 시도하고 도전하는 열정을 배운다”고 이유를 정리했다.

몇몇 전문가는 헌신과 나눔의 리더십으로 승부를 걸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박현주 회장은 “자선이 사업이 아닌 기업의 일상적인 활동으로 자리 잡도록 하고 사회에 기여하는 기업문화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직 구성원과의 소통은 필수적. 김택진 사장은 “미래의 성공은 현재의 헌신에서 시작된다. 나 스스로 조직에 헌신할 때 조직의 사람들이 (나를) 따라올 수 있다”고, 박병엽 팬택계열 부회장은 “매 순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시대의 흐름에 순응하기 위해 변화하겠다. 또 꿈을 이루기 위한 정교한 방향성을 구성원들과 나누겠다”고 다짐했다.

‘대한민국 100인’ 특별취재팀
▽팀장 이진 경제부 차장
▽정치부 김승련 기자 srkim@donga.com
▽산업부 조은아 기자 achim@donga.com
▽국제부 이정은 기자 lightee@donga.com
▽오피니언팀 곽민영 기자 havefun@donga.com
▽인력개발팀 정세진 기자 mint4a@donga.com
▽인터넷뉴스팀 권혜진 기자 hjkwon@donga.com

☞ 100번째 인물 추천해주세요
동아일보 선정 ‘2020년 한국을 빛낼 100인’의 100번째 인물을 추천해 주세요. 동아닷컴(www.donga.com) 사이트와 e메일(reporter@donga.com)로 추천을 받습니다. 대상자의 이름, 성별, 소속, 분야 그리고 추천 사유를 적어 보내주세요. 기한은 16일(일) 밤 12시까지입니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