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제조업 살리기’ 애타는 경남… ‘신공항 재추진’ 찬반 갈린 부산
더보기

‘제조업 살리기’ 애타는 경남… ‘신공항 재추진’ 찬반 갈린 부산

박훈상 기자 , 박성진 기자 입력 2018-05-02 03:00수정 2018-05-03 18: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13 지방선거 우리 동네 이슈맵]영남권 지역별 주요 이슈는
“열심히 일한 죄밖에 없는 노동자들에게 모든 고통을 감내하게 하는 조선업 구조조정은 바뀌어야 한다.”(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 김경수 의원)

“경남이 조선업을 중심으로 불황이 계속되고 있어 1, 2, 3차 하청업체의 가족들이 속으로 울고 있다.”(자유한국당 경남도지사 후보 김태호 전 지사)

PK(부산울산경남) 지역은 6·13지방선거에서 여야의 선거 성패를 가를 지역 중 하나. 그중에서도 경남은 ‘PK 권력’을 빼앗으려는 집권 여당 민주당과 ‘오랜 텃밭’을 지키려는 한국당이 벌일 ‘낙동강 혈투’의 중심이다. 그런데 광역단체장 후보들이 해결하겠다고 자처하는 이 지역 현안들은 동아일보가 분석한 ‘우리 동네 이슈맵’에서도 고스란히 유권자의 관심 이슈로 반영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조선업 불황’ 경남은 ‘기업·중소기업’

관련기사

선관위 홈페이지의 ‘우리 동네 희망공약’ 게시판에도 조선소와 관련한 공약 요구가 올라왔다. 경남 통영에 사는 김모 씨는 “현재 많은 조선소가 문을 닫았고, 법정관리에 들어가 있다. 해당 지역 조선소의 관리 방안 및 활용 계획을 수립해 달라”고 요구했다. 경남 지역의 해안벨트는 한국 경제의 ‘성장엔진’으로 꼽혔지만 2016년 이른바 ‘수주 절벽’으로 조선업 호황이 꺼지면서 휘청거리고 있다.

동아일보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서울대 한규섭 교수 팀(폴랩·pollab)의 분석 결과 최근 4년간 경남 관련 언론 보도 가운데 ‘중소기업’ 이슈는 1849회가 등장해 11위를 차지했다. ‘기업’ 이슈도 1457회로 17위를 기록했다. 경남도청이 있는 창원 지역에선 ‘기업·중소기업’ 이슈가 1위를 기록했다. 김해 양산 진주 함안 지역도 기업·중소기업 이슈가 높게 나왔지만 고성 하동 남해 거창 등 상대적으로 발전이 덜된 지역은 낮게 나타났다. 경남 전체적으로는 상위권 이슈에 농협과 교육 등이 올랐다.

경남도지사 선거에 도전하는 김 의원과 김 전 지사도 연일 조선업과 기업을 입에 올리며 민생 행보를 펼치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달 24일 창원국가산업단지 내 스마트공장 구축 기업과 창원스마트업파크를 방문했다. 김 의원 측은 “경남의 제조업 위기 극복 방안을 현장의 목소리를 통해 배우고 있다.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지사도 지난달 28일 조선업 등 중공업 하청업체를 방문했다. 김 전 지사 측은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유권자들은 선택 기준 1번으로 누가 경남의 경제를 살릴 수 있는지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 부산 선거 뜨겁게 달굴 ‘신공항’

부산 지역에선 ‘신공항’ 이슈가 단연 1위로 꼽혔다. 영남권 신공항은 2007년 논의가 시작된 후 늘 지역의 핫이슈였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6년 6월 가덕도 신공항 대신 기존 김해공항 옆에 활주로와 공항터미널을 추가하는 방안이 확정됐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을 들고나오면서 지역이 들썩이고 있다. 오 전 장관은 출마 선언 자리에서 “동남권 신공항은 24시간 운항이 가능한 곳이어야 한다. 국토교통부가 추진 중인 김해 신공항 기본계획 용역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반면 재선에 도전하는 한국당 서병수 현 시장은 “일부 후보가 표를 의식해 가덕도 신공항 카드를 다시 꺼내 들었다.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은 신공항을 하지 말자는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부산을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은 “신공항 재추진으로 지역 경기가 살아나길 바라는 부산 시민의 바람이 있지만 지역 갈등을 부추긴다는 비판도 적지 않다. 어찌 됐든 부산시장 판도에서 신공항 문제가 중요한 키를 쥘 것”이라고 전망했다. 가덕도가 위치한 강서구에선 신공항 관심도가 가장 높았지만 거리가 먼 기장과 해운대 지역에선 관심도가 낮았다.

○ ‘노동자의 도시’ 울산에선 ‘현대·노조’

울산 지역 이슈는 ‘현대차’(2367회)와 ‘현대’(2227회)가 각각 1, 4위를 기록했다. ‘노조’가 2241회로 3위였다. 대표적인 산업도시이자 노동자의 도시인 울산의 특성이 반영된 결과다.

울산시장 선거에는 민주당 송철호 변호사와 한국당 김기현 현 울산시장, 민중당 김창현 울산시당위원장 등이 승부를 벌인다. 선거일이 다가올수록 노동자의 표심을 직접 공략하는 공약으로 수렴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노조 이슈는 북구와 동구가 높게 나온 반면 중구와 울주군 등은 상대적으로 관심도가 떨어졌다.

박훈상 tigermask@donga.com·박성진 기자
#영남권#지역별 주요 이슈#경남#부산#제조업#신공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