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설사 심했는데 휠체어 탄채 공항검역 통과… 곧바로 병원 찾아
더보기

설사 심했는데 휠체어 탄채 공항검역 통과… 곧바로 병원 찾아

조건희 기자 입력 2018-09-10 03:00수정 2018-09-10 09: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년만에 또 찾아온 메르스]방역체계 나아졌지만 허점 여전
메르스 환자가 3년 만에 발생한 가운데 9일 오전 환자 A 씨가 격리 치료 중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감염격리병동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격리병동 출입이 철저히 통제된 가운데 병원 관계자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뉴스1
이번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초동 대처는 3년 전보다 훨씬 빨랐다. 삼성서울병원은 7일 쿠웨이트에서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거쳐 귀국한 A 씨가 진료를 받으러 온 지 2시간 12분 만에 A 씨를 메르스 의심환자로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1번 환자’ B 씨(71)는 첫 진료부터 의심 신고까지 꼬박 1주일이 걸렸다. 그사이 메르스는 통제 불능 상태로 퍼져 나갔다. 하지만 이번에도 방역 시스템에서 일부 허점이 드러났다.

○ 휠체어 타고 검역대 무사통과

가장 아찔한 순간은 중동지역에서 돌아온 A 씨가 심한 설사 증세로 휠체어까지 타고 검역대를 지났는데도 이를 통과시켰다는 점이다. 질병관리본부는 “검역관이 설사와 관련해 질문했는데 ‘현재 심하지 않다’고 답변했고, 체온이 36.3도여서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하지 않았다”고 했다. 체온이 메르스 의심 기준(37.5도)에 미치지 못한 만큼 현행 매뉴얼에는 부합하는 조치였다.


하지만 메르스 환자 중에는 고열이나 기침과 같은 주요 증상보다 설사, 구토, 근육통 등을 먼저 보이는 이들이 적지 않다. 또 A 씨는 지난달 28일 설사가 심해 쿠웨이트 현지에서도 병원을 찾은 점 등을 감안할 때 더 적극적으로 환자 상태를 살펴봤어야 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질병관리본부 박기준 검역지원과장은 “앞으로는 여행객의 불편과 민원을 감수하더라도 중동지역에서 돌아오는 모든 여행객의 설사와 구토 증상까지 전부 걸러내는 방안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 개인택시 타고 이동

A 씨는 오후 5시 38분경 검역대를 통과한 뒤 공항에서 리무진형 개인택시를 타고 삼성서울병원으로 향했다. 지인이 이 병원 의사로 있었기 때문이다. A 씨가 집으로 가지 않고 마침 삼성서울병원을 찾아간 것은 ‘불행 중 다행’이었다. 삼성서울병원은 2015년 메르스 사태 때 가장 많은 병원 내 감염자(91명)를 내는 바람에 병원 문을 닫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사과까지 했던 곳이다. 이후 다른 의료기관보다 더 엄격한 방역 체계를 갖췄다.

관련기사

A 씨가 오후 7시 22분경 병원에 도착하자마자 의료진은 그를 메르스 의심환자로 간주하고 일반 환자가 이용하지 않는 출입구를 통해 음압격리실로 옮겼다. 이어 오후 9시 34분 질병관리본부에 A 씨를 메르스 의심환자로 신고했다. 이 때문에 병원에서 A 씨를 접촉한 사람은 의료진 4명에 그쳤다. 2015년 ‘학습효과’를 톡톡히 본 셈이다.

만약 A 씨가 택시를 타고 곧바로 귀가했다면 2015년과 같은 악몽이 되풀이될 수도 있었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중동지역 여행객이 더 경각심을 갖고 신고하도록 할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8시간 늦게 메르스 ‘주의’ 안내문자 도착해

국립검역소는 중동지역 여행객이 입국하면 메르스 의심증상이 있든 없든 메르스 ‘주의’ 안내 문자메시지를 발송한다. 하지만 A 씨는 이 문자메시지를 8일 오전 1시 34분에 처음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지 8시간이 지난 후였다. 삼성서울병원이 질병관리본부에 A 씨를 메르스 의심환자로 신고한 시간(7일 오후 9시 34분)보다도 4시간이나 늦었다.

이는 현행 시스템상 검역관이 입국자의 정보를 전산에 일일이 입력해야 문자메시지가 발송되기 때문이다. 검역 업무가 몰려 전산 입력이 늦어지면 문자메시지 발송도 지연된다. 전자검역심사대(입국자 정보를 자동으로 스캔하는 장비)를 거치면 실시간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낼 수 있지만 A 씨가 입국한 10번 게이트에는 이 장비가 설치돼 있지 않았다.

조건희 기자 becom@donga.com
#휠체어 탄채 공항검역 통과#방역체계 허점 여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