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국립의료원, 원지동 이전 무산 위기
더보기

[단독]국립의료원, 원지동 이전 무산 위기

김철중 기자 ,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입력 2018-09-11 03:00수정 2018-09-11 07: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가 3년전 메르스사태 계기로 의료원內 감염병 병원 추진하자
서초구 “주민들 불안” 이유로 반대
정부가 공공의료 서비스의 핵심인 국립중앙의료원을 확장 이전하려던 계획이 기초자치단체의 ‘님비(지역이기주의)’로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10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는 2022년 국립중앙의료원을 서초구 소재 원지동으로 이전하는 계획을 반대하고 나섰다. 본보가 입수한 서초구의 ‘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병원 별도 건립 저지 대책’에는 병원 건립 저지를 위해 주민설명회 개최, 청와대 국민 청원, 보건복지부 항의 방문 등에 나서겠다는 계획이 상세히 적혀 있다.

국립중앙의료원을 원지동에 새로 건립하는 방안은 15년 전인 2003년 처음 나왔다. 당시 서울시가 원지동 일대를 서울추모공원 부지로 확정하자 주민들이 반대했다. 서울시는 지역 주민들을 설득하기 위해 반대급부로 현재 서울 중구 을지로에 있는 국립중앙의료원 이전을 추진했다. 이후 사업 타당성 검토 등을 거쳐 2014년 말 사업계획이 최종 승인됐다.


정부는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를 겪은 뒤 국립중앙의료원을 중앙감염병병원으로 지정했다. 중앙감염병병원은 메르스와 같은 신종 감염병 환자의 치료와 임상 연구를 담당하는 핵심 시설이다.

서초구는 감염병 전문 기관이 지역 내에 생기면 추가 감염에 대한 불안감으로 지역주민들이 반발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서초구 측은 뒤늦게 “기피 시설인 추모공원 건립에 대한 보상 차원으로 국립중앙의료원 건립을 원했는데 감염병원까지 함께 설치하는 것은 주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국립의료원은 2022년까지 원지동에 600병상 규모의 새 병원을 건립하려던 계획에 차질을 빚고 있다.

김철중 기자 tnf@donga.com·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주요기사
#국립의료원#공공의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