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TK, 지역구-비례 교차투표 가능성 커
더보기

TK, 지역구-비례 교차투표 가능성 커

우경임기자 입력 2016-04-08 03:00수정 2016-04-08 03: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총선 D-5/3당 대표 동행 르포]새누리 정당지지도 > 후보지지도
호남 부동층은 상당수 국민의당行
4·13총선이 8일로 닷새 앞으로 다가오면서 대구 경북과 광주 전라 지역의 부동층 표심이 서서히 움직이는 것으로 7일 나타났다. 동아일보와 시대정신연구소가 지난달 27일에 이어 이달 6일 대구 경북 및 광주 전라 지역에서 실시한 2차 의식조사 결과다.

이번 조사에서 대구 경북은 ‘투표할 후보자를 결정하지 못했다’는 응답이 26.0%로 열흘 전 1차 조사(36.6%) 때보다 10.6%포인트 줄었다. 1차 조사 때 42.9%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부동층 비율을 보인 호남은 이번에 21.6%로 절반가량 줄었다.

대구 경북에서 줄어든 부동층 상당수의 정당 지지율은 새누리당으로 이동한 것으로 분석된다. 정당 지지도가 1차 조사 때의 47.1%에서 이번에는 57.0%로 늘었다. 새누리당 후보와 지도부가 읍소 전략으로 위기감을 불러일으키면서 전통적 지지층이 결집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당 지지율이 늘어났다고 해서 여당 후보까지 지지한다는 뜻으로 해석해서는 안 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야당 후보나 무소속 후보를 지지해야 한다’(54.7%)가 ‘여당 후보를 지지해야 한다’(38.9%)를 앞질렀다는 점을 눈여겨봐야 한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대구 경북은 지역구 후보와 비례대표 정당을 달리하는 교차 투표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아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호남의 국민의당 지지율 49.5%는 1차 조사(36.7%) 때보다 12.8%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더민주당은 7.2%포인트 떨어져 25.5%였다. 줄어든 부동층의 절반 이상이 국민의당 지지로 돌아섰다고 풀이할 수 있다. 특히 광주의 국민의당 지지율은 60.7%로 더민주당의 3배가 넘었다.

한편 1차에 이어 2차 조사에서도 60대 이상 장년층에서 부동층 비율이 여전히 높았다. 60대 이상 부동층은 광주 전라에서 31%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았다. 대구 경북은 28.6%로 30대(28.7%) 다음으로 많았다. 투표할 후보를 결정한 요인으로 대구 경북은 △인물 능력 도덕성(57.4%)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소속 정당(18.7%) △정책 공약(17.3%) 순이었다. 호남 역시 △인물 능력 도덕성(51%) △소속 정당(21.2%) △정책 공약(18.3%) 순이었다.

우경임 기자 woohaha@donga.com
관련기사
#tk#지역구#비례#교차투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