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차기 대통령 우선 과제는? 경제성장>일자리>부패척결
더보기

차기 대통령 우선 과제는? 경제성장>일자리>부패척결

동아일보입력 2012-08-25 03:00수정 2012-08-25 04: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당학회 1000명 설문
올 12월 대통령선거에서도 경제(성장) 문제가 주요한 이슈가 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최근 정치권에서 경제민주화와 복지 등이 부각되고 있지만 대선이 가까워질수록 2007년 대선같이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 같은 ‘먹고사는 문제’가 핵심 이슈로 부상할 개연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는 한국정당학회(회장 이현출)가 여론조사기관인 리서치앤리서치(R&R)에 의뢰해 지난달 말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다. 정당학회 측은 이 조사를 분석한 결과보고서를 다음 달 공개할 예정이다.

‘대선을 앞둔 한국사회의 당면 시대정신’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21.2%가 ‘경제성장’을 꼽았다. 이어 공정사회(17.8%), 경제민주화(12.4%), 복지국가 구축(9.8%), 법치주의 확립(8.8%) 순이었다. ‘시대정신 두 가지를 꼽아 보라’는 중복응답 질문에서도 경제성장(36.1%)은 공정사회(29.9%), 경제민주화(24%), 복지국가 구축(23.7%)을 앞질렀다.

‘차기 대통령이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을 묻는 질문에도 19.9%가 ‘경제성장’을, 16.6%가 ‘일자리 창출’을 꼽았다. 이어 부패척결(15.2%), 정치개혁(11.3%) 순이었다. 단국대 가상준 교수(정치학)는 “현재 정치권에서 경제민주화와 복지 등을 강조하는 분위기지만 실제 국민은 경제발전과 성장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해석했다.

이 조사 결과는 동아일보가 21일 역시 R&R에 의뢰해 40대 스마트폰 사용자를 대상으로 실시했던 여론조사 결과와는 미묘한 차이가 있다.

▶본보 22일자 A3면 박근혜 ‘40대 허리전쟁’ 고전… 수도권서…

당시 40대 응답자의 41.7%가 이번 대선의 시대정신으로 ‘공정사회’를 선택해 경제성장(23.0%)보다 많았다. 14.4%는 국민통합을, 13%가 경제민주화가 시대정신이라고 응답했다.
▼ 대선 시대정신, 경제성장 > 공정사회… 40대에선 공정사회가 경제성장 앞서 ▼

관련기사

배종찬 R&R 본부장은 “40대의 인식이 전체 연령대 유권자와는 차이가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50대 이상을 포함한 전체 유권자는 양적인 경제성장을 통해 일자리 창출 등 경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지만 40대는 양적 성장보다는 경제·사회 정의의 실현을 더 중요하게 본다는 것이다. 정당학회 조사에서도 40대에선 공정사회(18.3%)가 경제성장(16%), 경제민주화(11.9%)를 앞섰다.

‘한국 사회의 갈등이 심각한 주요 원인’을 묻는 질문에 빈부격차(38.4%)를 꼽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이념갈등(19.6%), 지역갈등(12.6%), 세대 간 소통 부족(12.2%) 순이었다. 갈등의 원인도 이념이나 지역, 세대보다 경제적 차이에서 찾고 있는 것이다.

공감하는 대선 주자들의 슬로건을 묻는 질문에는 민주통합당 문재인 의원의 ‘사람이 먼저다’가 25.4%로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의 ‘내 꿈이 이뤄지는 나라’(20.1%)보다 많은 지지를 받았다. 아직 대선 출마를 공식화하지 않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저서 등을 통해 밝힌 사실상의 집권 비전인 ‘정의로운 복지국가 건설’은 18.6%, 김두관 전 경남지사의 ‘내게 힘이 되는 나라, 평등국가’는 16.2%였다. 직장인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던 민주당 손학규 상임고문의 슬로건 ‘저녁이 있는 삶’은 4.9%에 그쳤다.

한국 사회 발전에 가장 큰 역할을 한 역대 대통령을 묻는 질문에는 박 후보의 아버지인 박정희 전 대통령이라는 응답이 47.1%로 압도적이었다. 이어 김대중(19.6%) 노무현 전 대통령(15%) 순이었다.

본인의 정치적 성향에 대해선 중도(42.7%)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고 진보(25.3%)가 보수(23.7%)보다 약간 높았다. 지지 정당은 새누리당(27.8%) 민주당(20.8%) 통합진보당(3.1%) 순이었다.

또 ‘시간이 걸리더라도 합의를 통한 의사 결정’(63%)을 ‘다수결 원칙을 통한 신속한 의사결정’(35.3%)보다 선호해 효율성보다는 소통과 공감을 중시하는 최근의 사회 분위기를 보여 줬다.

김기현 기자 kimkihy@donga.com


#차기 대통령#과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