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총선 복지공약 중 일자리 해결이 최우선” 33%
더보기

“총선 복지공약 중 일자리 해결이 최우선” 33%

동아일보입력 2012-05-31 03:00수정 2012-05-31 09: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본보-R&R복지공약 설문 국민 3명 중 1명은 4·11총선에서 각 정당이 제시한 공약 중 일자리 복지를 우선 해결해 주기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10명 중 7명 이상은 올 12월 대통령선거에서 복지공약 이행 여부를 보고 후보를 선택하겠다고 응답했다.

동아일보가 여론조사기관인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24, 25일 이틀간 전국의 19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32.9%가 정치권은 일자리 복지공약을 우선 실현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일자리 복지에 이어 교육 복지(12.5%), 보육 및 아동 복지(11.9%), 빈곤층 복지(10.2%), 노인 복지(8.1%), 보건의료 복지(7.2%), 주거 복지(6.4%), 장애인 복지(3.9%), 여성 복지(2.7%) 순으로 꼽혔다. 이와 관련해 여야의 복지공약 실천 여부가 대선에 영향을 미칠 것이란 의견은 73.3%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현행 복지서비스의 질과 공급체계를 낮게 평가했다. 현 대통령 임기 중에 반드시 해결해야 할 복지정책 과제를 묻는 질문에 가장 많은 29.8%가 ‘복지서비스 체계 개선’을 꼽았다. 이어 복지재원 마련(26.7%), 복지 사각지대 해소(21%), 복지 혜택 확대(13.8%) 순이었다. 당장 복지 혜택을 확대하기보다는 서비스 시스템부터 개선하라는 메시지로 분석된다.

4·11총선 복지공약 지지도에선 새누리당이 66.9%, 민주통합당이 58.6%를 얻어 새누리당이 민주당보다 8.3%포인트 높았다. 이 조사에서는 유선전화와 휴대전화를 이용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포인트다.

31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제3회 100인 복지포럼에서는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올바른 복지정책의 방향에 대해 토론한다.

정위용 기자 viyonz@donga.com
관련기사
#총선#복지공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