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외교부 “北주민 삶 개선 위한 국제사회 노력에 동참”
더보기

외교부 “北주민 삶 개선 위한 국제사회 노력에 동참”

뉴스1입력 2017-10-12 11:32수정 2017-10-12 11: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정감사 보고…“北 도발에 대해 단호한 대응”
“평화체제 로드맵 마련해 주요국 공감대 확보”
외교부는 12일 북한 주민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국제사회 노력에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업무현황 보고에서 “북한인권 개선을 위해 유엔 등 국제사회와 함께 분명한 메시지를 발신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외교부는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분리해 추진한다는 기본 입장을 견지하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정부는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결정한 바 있다.

아울러 외교부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 단호한 대응을 견지하는 가운데 냉철한 상황관리를 위한 한미간 고위급 차원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보고했다.

한미 정상·장관, 국가안보회의(NSC) 채널, 6자회담 수석대표 라인 등 각급에서의 접촉을 강화하는 등 긴밀한 비핵화 공조에 나서겠다는 설명이다. 이 외에도 중국·러시아와 각급 차원의 전략적 소통 강화를 통해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밖에도 외교부는 “우리 주도의 실효적 평화체제 로드맵을 마련하고, 주요국 공감대를 확보하겠다”며 “유관 부처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북한 비핵화 진전에 따른 평화체제 구체 추진 계획 마련 및 시행을 위한 주요국과의 소통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오는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계기 및 한미 고위 인사간 교류·소통을 통해 동맹 강화·발전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향후 방위비 분담금 협상시 동맹의 호혜성에 대한 공동 인식과 그간 쌓아온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윈윈 해법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대(對) 중국 외교와 관련 “진정성 있는 소통을 통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등 주요 현안 관련 상호 이해를 제고하겠다”고 보고했다. 그러면서 “북핵·미사일 문제 대응 관련 중국의 건설적 협력 견인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다.

대 일본 외교에 대해서는 “역사를 직시하면서 양국간 미래지향적 성숙한 협력 동반자 관계로의 발전을 추진하겠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