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바른미래, 내일 의총서 비대위 전환 여부 결정
더보기

바른미래, 내일 의총서 비대위 전환 여부 결정

뉴시스입력 2018-06-14 15:32수정 2018-06-14 15: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를 당한 바른미래당이 오는 15일 의원총회를 열고 당 지도체제를 비상대책위원회로 전환할지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간담회에서 “지방선거 패배에 따른 책임과 당 진로 문제를 의논하기 위해 오늘 자리를 마련했다”며 “의견 수렴 절차가 끝나면 내일 오전 10시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을 마친 직후 그 자리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비대위 전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지도부인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는 인원은 원래 박 공동대표와 유승민 전 공동대표, 김동철 원내대표, 정운천·하태경·김중로 최고위원, 권은희 전 최고위원, 지상욱 정책위의장 등 8명이다.

이 중 유 전 공동대표와 권 전 최고위원이 지방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남에 따라 현재 최고위 구성원은 6명으로 줄었다.

박 공동대표 역시 국민의 심판에 답하기 위해 대표직 사퇴를 고민하고 있지만 당분간은 지도부 유지를 위해 자리를 지켜야만 하는 상황이다.

박 공동대표는 “(제가 사퇴를 해서) 당대표 궐위 상황이 되면 차순위 승계절차가 진행 돼야 하는데 저희 당에서는 선출직 최고위원 중 다득표자가 이를 이어받게 돼 있다”며 “그런데 (바른미래당을 창당하면서) 선출직 최고위원을 뽑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비대위는 당무위원회를 통해 구성해야 하는데 만약 당대표인 저까지 사퇴를 해버리면 최고위가 와해되면서 당무위도 기능을 수행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