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권은희 “광주 지방선거 결과 책임”…최고위원 등 사퇴
더보기

권은희 “광주 지방선거 결과 책임”…최고위원 등 사퇴

뉴스1입력 2018-06-14 11:51수정 2018-06-14 11: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광주 광산을)이 6·13 지방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당직 사퇴를 선언했다.

권은희 의원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방선거를 통해 국민들께서 당에 내리신 엄중한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광산을 지역위원장·광주시당위원장·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특히 “지난 총선에서 광주시민들이 저희 당에 보내주신 막대한 성원에 부응하지 못한 점, 더할 수 없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광주의 민생을 살리고, 광주의 정치 문화를 혁신하겠다는 각오로 지역발전을 위해 선거 기간 내내 노력했던 시장 후보자, 시·구의원 후보자들에게도 송구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광산(을)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광주광역시당위원장으로서, 그리고 당 최고위원의 한 사람으로서 그 책임을 통감한다”며 “이번 선거를 통해 광주 시민들께서 표출하신 민의를 수용하며, 결과에 책임을 지겠다”고 했다.

끝으로 “그동안 성원해주신 당원 동지들과,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최선을 다하신 후보들께 다시 한 번 감사와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6·13 지방선거에서 광주에 광주시장과 구청장 1명, 광역의원 7명, 기초의원 10명 등 19명의 후보를 출마시켰지만 당선자를 1명도 배출하지 못했다.


(광주=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