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바른미래, 지방선거 이후 지도체제 논의…비대위 논의
더보기

바른미래, 지방선거 이후 지도체제 논의…비대위 논의

뉴스1입력 2018-06-14 11:33수정 2018-06-14 11: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원내대표-최고위원 회동…비대위 여부는 불투명
하반기 원구성 위한 차기 원내대표 선출 논의도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앞줄 왼쪽부터), 주승용 의원, 유승민 공동대표, 손학규 중앙선대위원장, 박주선 공동대표, 정운천 의원이 지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 중계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2018.6.13/뉴스1 © News1

바른미래당이 14일 6·13 지방선거 참패와 관련 향후 지도체제 논의를 시작한다.

앞서 유승민 공동대표는 당 대표직 사퇴를 선언한 가운데 김동철 원내대표와 최고위원들은 이날 오후 2시 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논의를 가질 예정이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오후에 간담회를 갖고 앞으로 어떻게 해야될지 등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논의 자리에서는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여부와 차기 원내대표 선출 등에 대해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통화에서 “당헌에는 대표가 사퇴하면 비대위를 구성하도록 되어 있다. 비대위를 구성하려면 당무위원회가 있어야 하는데 당무위가 없으니 최고위원회에서 그 역할을 해야 한다”며 “비대위 체제로 구성해야 할지 당을 이대로 이끌고 갈지 의견수렴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바른미래당이 비대위 체제로 돌입할지 여부는 확실치 않다.

바른미래당은 통합 과정을 거치면서 지방선거 이후 전당대회를 치르기로 합의한 바 있어 적어도 한두달 이내로는 전당대회를 치러야 한다. 이 기간만을 준비하기 위해 한시적인 비대위를 꾸릴 필요가 있느냐는 지적이다.

또 박주선·유승민 두명의 공동대표 체제에서 유 공동대표만 사퇴를 선언한 상황이어서 박 공동대표가 그대로 당 대표직을 수행하면서 전당대회를 준비하면 된다는 의견이다.


이태규 사무총장은 통화에서 “두달 정도 남은 기간에 지도부가 할 수 있는 것이 많지 않다. 전당대회 선거관리정도”라며 “현 지도체제를 보고 착실하게 관리 해달라고 요구하는 것이 더 현실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바른미래당 최고위원들은 이날 원내대표 선출에 대한 의견도 나눈다. 통합 당시 원내대표의 임기 역시 지방선거까지라고 명시한 바 있기 때문이다.

국회는 지방선거 이후로 미뤄뒀던 하반기 원구성 등을 논의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바른미래당은 원내대표 선출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 총장은 “적어도 빠르면 다음주에는 원내대표를 뽑아야 한다”고 부연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