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김태흠, 최고위원 사퇴…“낡고 무너진 집 과감히 부서야”
더보기

한국당 김태흠, 최고위원 사퇴…“낡고 무너진 집 과감히 부서야”

뉴시스입력 2018-06-14 11:31수정 2018-06-14 14: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14일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것과 관련 “책임지고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이 이런 결과를 맞이하게 된 데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대선 참패 후 처절한 과거 반성으로 시작해 낡은 시대에 뒤떨어진 보수 가치를 버리고 시대에 맞는 보수가치 재정립을 선행했어야 했다”고 돌이켰다.

김 최고위원은 그러나 “홍 대표는 측근 챙기기, 비민주적이고 독선적인 당 운영, 부적절한 언행으로 일관해 보수우파 품격마저 땅에 떨어뜨렸다”며 “최고위원으로서 지난 1년간 홍 대표 견제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역부족이었다”고 했다.

그는 아울러 당내 의원들을 향해서도 “비가 새는 집에서 본인의 안위만 생각하며 이리저리 피해 다니는 무책임하고 비겁한 행동을 하지 않았는지 되돌아봐야 한다”며 “한국당이라는 낡고 무너진 집을 과감히 부수고 새롭고 튼튼한 집을 지어야 할 때”라고 목청을 높였다.

김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국민의 믿음과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며 “저도 당이 거듭나는 데 작은 밀알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전날 대표직 사퇴를 시사한 홍 대표도 이날 오후 2시께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거취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 최고위원은 이와 관련 “회의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며 “당연히 홍 대표는 사퇴하고 새롭게 집을 지어야 한다. 리모델링 수준이 아니라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일부에서 홍 대표가 선 사퇴 후 당권 재도전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선 “그런 가정은 적절치 않지만 벌어진다면 인면수심”이라고 일갈했다.

주요기사

김 최고위원은 향후 자신의 역할에 대해서는 “어떤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뒤에서 역할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부 중진 의원들 사이에서 벌어질 향후 당권 경쟁과 관련 “과거 어떤 역할 했던 사람이 또 다시 당을 이끌어나간다고 전면에 나서는 것은 자기 사심 드러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