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유승민 “선거패배 책임…모든 것 내려놓고 다시 시작”
더보기

유승민 “선거패배 책임…모든 것 내려놓고 다시 시작”

뉴시스입력 2018-06-14 09:59수정 2018-06-14 10: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4일 광역단체장 0석으로 참패한 6·13 지방선거 결과와 관련해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옛 바른정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표직을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며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고 했다.

그는 특히 “대한민국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할지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고민하겠다”며 “그 속에서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 정치를 어떻게 살려낼지, 보수의 가치와 보수정치 혁신의 길을 찾겠다”고 했다.

그는 다만 “개혁보수의 씨를 뿌리고 싹을 틔우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혁보수의 길만이 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신념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아울러 “보수가 처음부터, 완전히 다시 시작하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며 “당장 눈앞의 이익에만 매달려 적당히 타협하지 않겠다. 철저하고 근본적인 변화의 길로 가겠다”고 발언, 자유한국당 중심의 일방적 보수 재편과는 거리를 뒀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