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지방선거 이후 양당체제 회귀?
더보기

지방선거 이후 양당체제 회귀?

김상운 기자 입력 2018-02-09 03:00수정 2018-02-09 03: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 민평당과 ‘小연정’ 연대 거론… 한국-미래 서로 “우리로 보수통합” 국민의당 분열로 다당체제로 재편된 국회 원내 지형도가 6·13지방선거를 계기로 양당체제로 회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요즘 여권이든 야권이든 지방선거 이후 연정 혹은 흡수를 전제로 합종연횡이 불가피하다는 말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정계개편의 축은 정당마다 자신들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사실상 뿌리가 같은 민주평화당과 소(小)연정 수준의 정책 연대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7일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와 만나 “여성 당 대표가 뭉치면 못 해낼 일이 없다. 앞으로 협치의 중심에 서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교섭단체 구성 요건(20석)에 6석 정도가 부족한 민평당(14석)을 위해 정의당(6석)과의 공동교섭단체 등록, 민평당이 원한다면 민주당에선 일부 자당(自黨) 의원을 민평당에 꿔줘야 한다는 극단적인 아이디어까지 거론된다. 앞서 2000년 새천년민주당이 여소야대 정국의 타개책으로 자민련에 의원들을 보내 국회 교섭단체로 만들어 준 사례를 벤치마킹하자는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최근 안보 이슈에서 ‘우 클릭’하고 있는 바른미래당이 결국 자신들에 흡수될 거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불안감 속에 자신들이 정계개편을 주도할 수 있다고 말한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는 “한국당은 지방선거 이후 존재할 수 없을 것”이라며 바른미래당 중심의 보수통합을 주장했다.

김상운 기자 sukim@donga.com
관련기사
#지방선거#양당체제#회귀#민평당#한국당#미래당#연대#보수통합#6·13지방선거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