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판문점선언 靑영문본, 연내 종전선언 누락…UN회람 부활 ‘논란’
더보기

판문점선언 靑영문본, 연내 종전선언 누락…UN회람 부활 ‘논란’

뉴스1입력 2018-09-12 17:32수정 2018-09-12 18: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VOA “정치적 의도”…외교부 “UN본, 원문에 충실”
원문 “연내 종전선언”명시…“남북 협의 과정서 수정”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서명식에서 선언문에 서명을 하고 있다. 2018.4.27/뉴스1 © News1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남북한이 유엔에 공동으로 제출한 ‘판문점선언’ 영문본이 최초 공개된 원본과 내용이 달라졌다는 주장에 대해 외교부는 12일 “남북이 합의한 국문본에 충실한 번역본”이라며 반박했다.

우리 정부는 최근 남북의 판문점선언 이행의지를 재확인하고 국제사회의 지지와 공감대를 확산시키기 위해 ‘판문점 선언’ 영문본을 유엔 총회 및 안전보장이사회의 공식문서로 회람해 줄 것으로 유엔 사무국에 요청했다.

문제는 유엔에 제출한 ‘판문점 선언’ 영문본에 처음으로 ‘남북이 올해 안 종전선언에 합의했다’는 문구가 들어간 것이다. 당초 청와대 번역본은 “올해 정전 65주년을 맞아 남과북은 종전선언을 위해 3자, 4자회담을 적극추진하기로 합의한다”고만 돼있었다.

이날 미국의소리(VOA)방송은 유엔에 제출된 번역본이 ‘남북이 올해 안 종전선언에 합의했다’고 명시함으로써 ‘종전선언을 위해 올해 다자회담을 추진한다’는 원 뜻을 왜곡하고 오해를 유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의도’ 가능성이 있다는 이성윤 미 터프츠대 교수를 인용했다.

이 교수는 VOA에 “최초 채택된 4.27 판문점선언 문구 자체에 남북이 올해 종전선언을 선언하겠다는 식으로 해석될 오해의 여지를 남긴 것”을 문제의 시발점으로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의 최초 영문번역본이 이러한 오해를 해소하고 있음에도 유엔에 제출하지 않은 것은 ‘연내 종전선언’을 위해 미국을 더 압박하고 유엔의 지지를 얻으려는 정치적 의도를 의심케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남북은 판문점 선언상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이 되는 올해에 종전을 선언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며 합의의 원래 의미 자체가 ‘연내 종전선언’에 있으며 유엔에 제출한 번역본이 최초 한글원본과 같은 뜻이라는 입장이다.


© News1

판문점선언 3조 3항 한글 원문은 “남과 북은 정전협정체결 65년이 되는 올해에 종전을 선언하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며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 회담 개최를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하였다”고 밝히고 있다.

다만 외교부 당국자는 최초 번역본과 유엔 제출본이 달라진 이유에 대해서는 “청와대의 최초 번역본은 남북간 협의를 거치지 않은 채 우리측에서 먼저 내놓은 비공식 번역본”이라며 “이후 남북간 협의를 거쳐 공식적인 번역본을 만들면서 국문본(원문)에 더 충실하게 문안이 수정됐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 공식 영문 번역본은 조태열 유엔주재 한국 대사와 김인룡 북한 대사대리의 공동 서명을 거쳐 유엔총회와 유엔 안보리에 동시에 회람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