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강경화 “한미연합훈련 한미 군 당국간 협의로 결정할 문제”
더보기

강경화 “한미연합훈련 한미 군 당국간 협의로 결정할 문제”

뉴시스입력 2018-06-14 11:54수정 2018-06-14 1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경화 외교장관은 14일 “한미 (연합)훈련 문제는 한미 동맹 차원의 문제이고 동맹차원에서 군 당국 간 협의를 해서 결정할 문제”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 연합훈련 중단 발언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한미 연합훈련 문제는 오늘 한미 외교장관 사이에서는 깊이 있게 논의가 안 됐다”며 “한미 군 당국 간 협의 조율할 부분이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한미 동맹 문제는 철통같은 연합방어태세를 유지한다는 전제 하에서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이날 3국 장관이 형성한 공감대와 관련해 먼저 “김정은 위원장의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부동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안전보장을 확인한 성명을 채택했다”며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가장 강력한 실천이 될 것”이라는 점을 밝혔다.

이어 “북미 정상회담은 절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한미일은 후속 협상에서 비핵화 과정에 상당한 진전을 거두는 것과 북한에 번영된 미래에 대한 그림을 주는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일 지도자들의 긴밀한 협의가 없었다면 오늘 같은 날은 없었을 거라는 데에도 동의했다”며 “빛 샐 틈 없는 협의를 한 폼페이오 장관, 고노 대신과 지속해서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를 이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강 장관은 북한 비핵화의 진정성을 묻는 질문에 “(우리 정부는) 공동목표를 확인받았다”며 “어떤 접근을 할지 처음부터 협의했으며 추가적인 약속이 더 필요 없다”고 밝혔다.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과 관련해서는 “문재인 대통령도 이 문제를 제의했고, 북일 양자 차원에서 해결하도록 독려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