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북미 중재외교’ 빛 발할까…리셉션 자리배치 주목
더보기

文대통령, ‘북미 중재외교’ 빛 발할까…리셉션 자리배치 주목

뉴스1입력 2018-02-09 12:10수정 2018-02-09 12: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미간 대화 유도하기 위한 文대통령 역할 관심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8.2.8/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개막일인 9일 ‘평창 외교’의 본무대에 오른다.

이에 따라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물꼬가 트인 남북대화 분위기를 평창올림픽 이후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북미대화로 이어가려는 문 대통령의 ‘평창 구상’이 확실한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청와대에 따르면,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미 정부 대표단이 전날(8일) 방한한 데 이어 북한의 행정수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친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이 포함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이날 방남한다.

여기에 전날 방한한 한정 중국 시진핑 중국국가주석 특별대표와 이날 1박2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등 러시아를 제외하고 한반도를 둘러싼 6자 회담 당사국의 정상 또는 정상급 인사들이 한 자리에 모이게 된다.

문 대통령의 이날 ‘평창 외교’에 있어 하이라이트는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는 정상급 인사들을 위해 문 대통령이 주최하는 리셉션이다.

리셉션에는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펜스 부통령이 참석 대상이어서 북핵 문제의 실질적 당사자인 양국의 최고위급 인사가 한 장소에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 상당한 의미가 부여될 전망이다.

문제는 북한과 미국이 모두 상대와의 대화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어 자연스러운 조우 이상의 실질적인 대화가 오고가지는 않을 것으로 점쳐진다.


펜스 부통령은 전날(8일) 문재인 대통령을 청와대에서 접견한 자리에서 “미국은 북한이 영구적으로, 돌이킬 수 없는 방법으로 북한 핵무기뿐 아니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는 그날까지 미국이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압박을 앞으로 계속해 한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강경 기조를 고수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같은 날 70주년 건군절 열병식 행사에서 육성 연설을 통해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계속되는 한 조국과 인민을 보위하고 평화를 수호하는 강력한 보검으로서의 인민군대의 사명은 절대로 변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이 리셉션 장에서 어색할 수밖에 없는 이들간 대화를 어떻게 유도해낼지도 관심사다. 문 대통령은 전날 펜스 부통령과의 회동에서 “이 기회를 최대한 활용해 지금 진행되고 있는 남북대화가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정착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며 “이를 위해 다각적인 대화노력이 필요하다”고 대화를 권하기도 했다.

평창올림픽 개막식도 문 대통령의 ‘중재 외교’가 빛을 발할 장소로 꼽힌다. 개막식에서의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펜스 부통령의 자리배치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김여정 부부장이 개막식에 참석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어 문 대통령과 김여정 부부장간 첫 조우에도 눈길이 쏠린다.

여기에 북한에 억류됐다 식물인간 상태로 풀려난 뒤 일주일 만에 사망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씨의 부친인 프레드 웜비어씨도 개막식에 참석할 예정이어서 여러모로 이슈가 많은 개막식이 될 전망이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