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부 “북미회담, 한반도 항구적 평화정착 위한 이정표 기대”
더보기

정부 “북미회담, 한반도 항구적 평화정착 위한 이정표 기대”

뉴스1입력 2018-06-12 15:05수정 2018-06-12 15: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미회담 이후에도 美와 빈틈없는 공조 유지” 정부는 12일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된 것을 환영하면서 “이번 회담이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역사적 이정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북미정상회담 이후에도 미국과 빈틈없는 공조를 유지하면서 북핵 문제 해결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노 대변인은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북미정상회담 이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각각 방한해 강경화 외교장관과 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향후대응방향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13~14일 이틀간 방한해 강 장관 및 고노 외무상과 양자회담 및 한미일 3자 외교장관 회담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이후에는 세 장관이 공동기자회견도 개최할 예정이다.

강 장관은 14일 오전 폼페이오 장관과 양자회담에서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협의하고 앞으로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한미 공조 방안 등에 대해 긴밀히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이어 고노 외무상까지 포함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실시한다.

강 장관은 같은 날 고노 외무상과 오찬을 겸한 한일 외교장관도 개최해 한반도 문제와 한일관계 발전 방향 등을 비롯한 상호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