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청와대, 女인턴 성희롱 은폐말라”…文대통령 사과촉구
더보기

한국당 “청와대, 女인턴 성희롱 은폐말라”…文대통령 사과촉구

뉴스1입력 2018-02-08 16:35수정 2018-02-08 16: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논평 이어 기자회견…“덮는다고 덮일 사건 아냐”
청와대 “피해자가 공개 원치 않아…은폐 의도 없다”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뉴욕 순방 당시 청와대 소속 직원이 현지 여성인턴을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야권이 “청와대가 사건을 은폐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자유한국당의원들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적폐청산 기조를 앞세운 청와대가 여성인턴 성희롱 사건이 벌어졌는데도 은폐하기에만 급급했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지난해 9월 문 대통령의 미국 뉴욕 순방 당시 청와대 직원이 여성인턴을 성희롱하는 사건이 발생했음에도 청와대는 당사자를 서둘러 직위 해제하고 사건을 철저히 은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9개월째 적폐청산을 운운하며 온 나라를 뒤흔들고 있으면서 막상 직원 단속도 제대로 못 해 여성인턴을 성희롱하는 사건이 벌어졌다”며 “이것이 청와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말하는 촛불민심의 명령이냐”고 반문했다.

한국당은 “최근 서지현 검사 성추행 사건 등 전국적으로 ‘#미투(Me too)’ 현상이 일어나면서 여성에 대한 성희롱·성추행으로 인해 우리나라는 얼굴을 들기 어려울 정도로 혼란한 상황임에도 청와대는 이를 방지하기는커녕 직원이 직접 인턴을 성희롱했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성희롱·성추행에 대해 그토록 목소리를 높였던 청와대 인사들과 더민주가 이 사건에 대해 침묵한다면 성범죄도 ‘내로남불’ 정치적 공세의 수단으로만 여긴다는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서둘러 사건의 진상을 밝힌 뒤 은폐 주도자의 책임을 묻고, 문 대통령이 국민 앞에서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청와대는 전날 해당 사건의 은폐 의혹을 부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이 이 사건이 공개돼 피해자가 사회적인 2차피해 및 프라이버시 침해를 받게 되는 걸 원치 않았다”며 “사후조치가 미흡했거나 가해자 보호를 위해 쉬쉬한 행위는 일절 없었다는 걸 다시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