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김동연에 힘 실어주기
더보기

文대통령, 김동연에 힘 실어주기

문병기 기자 입력 2018-01-19 03:00수정 2018-01-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매달 한차례 정례보고 받기로… 18일 처음 비공개로 이뤄져
정책혼선에 컨트롤타워 맡길듯
문재인 대통령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에게 매달 한 차례씩 비공개로 정례 경제보고를 받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70여 분간 문 대통령에게 첫 정례보고를 진행했다. 청와대와 기재부는 보고 안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현안 관련 보고라고 밝힌 만큼 최저임금 인상 관련 후속대책과 부동산 보유세 인상, 가상통화 대책, 규제개혁 등 혁신성장 방안 등이 폭넓게 논의됐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김 부총리로부터 정례보고를 받기로 한 것은 집권 2년 차를 맞아 정책 체감 효과를 높이겠다는 목표를 내건 만큼 경제 문제에 무게를 두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일각에선 비(非)관료 출신 장관들이 설익은 정책을 밀어붙이면서 정책 혼선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관료 출신인 김 부총리에게 힘을 실어주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김 부총리는 지난해 증세 논의 과정에서 주도권을 잃었다는 평가와 함께 ‘김동연 패싱’ 논란에 휘말리기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부처 책임 강화를 강조해온 만큼 올해부터는 장관들과의 접점을 넓히려는 생각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에는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홍장표 경제수석비서관이 참석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장하성 정책실장은 이날 최저임금 현장 방문으로 회동에 불참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주요기사
#김동연#경제부통리#정례보고#정책#컨트롤타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