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전체 보유주택 28%가 ‘강남 4구’에… 산업부 21명, 공정위는 6명중 5명
더보기

전체 보유주택 28%가 ‘강남 4구’에… 산업부 21명, 공정위는 6명중 5명

박훈상기자 입력 2017-10-11 03:00수정 2017-10-11 10: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위공직자 주택보유 전수조사]국토부 11명… 그중 6명이 다주택
지역은 서초>강남>송파>강동 順
1급 이상 고위공직자 3명 중 1명꼴(655명 중 222명)로 서울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에 주택을 한 채 이상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강남4구에 보유한 주택은 모두 289채로 고위공직자들이 보유한 총 주택 1006채의 28.7%였다. 3채 중 1채가 강남4구에 위치한 것이다. 지역별로는 강남구 99채, 서초구 113채, 송파구 57채, 강동구 20채다.

특히 다주택 고위공직자 275명 가운데 40.4%인 111명이 강남4구에 주택을 한 채 이상 보유했다.

강남4구 주택 보유 공직자가 가장 많은 부처는 산업통상자원부다. 박원주 에너지자원정책실장과 산하기관 간부 등 21명이 강남4구 주택을 소유하고 있다. 산자부 다음으로는 교육부(17명), 외교부(16명), 대검찰청(13명), 과학기술정보통신부(13명)가 이었다. 부동산 정책을 담당하는 국토교통부는 11명이 강남4구에 주택을 한 채 이상 보유하고 있다. 이 중 6명은 다주택자다.

중앙부처 가운데 강남4구에 주택을 보유한 고위공직자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공정거래위원회(83.3%)였다. 공정위는 6명 중 5명이 이 지역 주택을 갖고 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본인과 배우자 공동 명의로 7억 원 상당의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올해 5월 인사청문회에서 2011년부터 6년간 월 200만∼300만 원의 아파트 월세 수입을 신고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공정위 신영선 사무처장과 신동권 채규하 곽세붕 상임위원도 강남4구에 집이 있다.

정용기 의원은 “부동산 투기를 잡겠다는 정부의 고위공직자들이 다주택자인 것을 국민들이 어떻게 볼지 의문이다”라며 “문재인 정부의 고위공직자부터 모범을 보여야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관련기사
#강남#서초#송파#강동#문재인#정부#공직자#다주택자#전수조사#김현미#국토부#8·2부동산대책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