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성혁 “위장전입 의혹, 입이 열 개라도 할 말 없고 송구”
더보기

문성혁 “위장전입 의혹, 입이 열 개라도 할 말 없고 송구”

뉴스1입력 2019-03-26 11:24수정 2019-03-26 14: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건보료 꼼수 납부 의혹에 “위법 아니나 국민 눈높이 맞지 않아”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3.26/뉴스1 © News1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26일 배우자와 자녀의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문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적에 “딸 아이의 전학과 관련해서 위장전입을 한 사실에 대해선 제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이 자리를 빌려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문 후보자의 배우자와 두 자녀는 지난 1998년에 위장 전입했고 2006년에는 한 달에만 총 3차례 위장전입을 했다 의혹이 제기됐었다.

문 후보자는 또 이만희 한국당 의원이 제기한 건강보험료 꼼수 납부 의혹에 대해선 “법 규정에 대한 위반은 아니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미처 살뜰히 챙기지 못해서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은 인정한다”고도 했다.

주요기사

이 의원에 따르면 문 후보자는 세계해사대학에 근무하며 고액 연봉을 받았지만 직장인인 아들의 피부양자로 등재해 건강보험료를 지난 10년 동안 35만원만 납부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문 후보자는 아들의 한국선급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선 “관여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그는 또 세계해사대 교수 재직 시절 한국선급을 공식 방문, 아들의 채용 과정에 부적절한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업무를 갖고 방문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회장을 만날 때도 배석한 분이 두 분 정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