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성태 딸 부정채용’ 서유열 전 KT사장 구속영장 청구
더보기

‘김성태 딸 부정채용’ 서유열 전 KT사장 구속영장 청구

뉴스1입력 2019-03-26 11:10수정 2019-03-26 11: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업무방해 혐의…27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DB © News1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 특혜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서유열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63)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일)는 25일 오후 서 전 사장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26일 밝혔다.

서 전 사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은 27일 오전 10시30분 서울남부지법에서 진행된다.

서 전 사장은 김 의원의 딸이 특혜채용 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2012년 하반기 공채 당시 KT 사장을 지낸 바 있다.

주요기사

검찰은 서 전 사장이 당시 김 의원 딸 등 일부 지원자에 대해 절차를 어기고 합격시킨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앞서 지난 13일에는 부정채용에 관여했다고 인정한 전 KT 전무 김모씨(63)를 구속하기도 했다.

김 의원의 딸은 2011년 4월 KT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되고, 이후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는 지 수사하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