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연철, ‘막말 논란’에 “깊이 반성…상처준 분들께 사과”
더보기

김연철, ‘막말 논란’에 “깊이 반성…상처준 분들께 사과”

뉴스1입력 2019-03-26 10:54수정 2019-03-26 10: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사청문회서 거듭 사과
김연철 통일부장관 후보자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김연철 장관 후보자는 ‘박왕자 씨 사망사건이 통과의례’라는 등 과거 발언들로 논란을 빚고 있다. 2019.3.26/뉴스1 © News1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26일 ‘금강산 피격사건은 통과의례’ 등 과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남겨 논란이 된 발언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통일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저에 대한 비판과 우려를 접하며 냉정하게 지나온 삶을 되돌아보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후보자는 “다른 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준 부분에 대해서는 저의 의도가 어떻든 간에 해당되시는 분들께 이 자리를 빌려 정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 열린 자세로 그리고 보다 겸허한 태도로 저의 부족한 점을 메워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후보자는 지난 2008년 금강산관광 중 북한군의 총격으로 사망한 박왕자 씨에 대해 “겪어야 할 통과의례”라고 지적해 논란을 초래했다. 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 배치하면 나라 망한다’는 등의 발언도 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