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한국민, 북미회담 적극 지지…北비핵화 주도 노력”
더보기

文대통령 “한국민, 북미회담 적극 지지…北비핵화 주도 노력”

뉴스1입력 2018-06-14 14:30수정 2018-06-14 15: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 “폼페이오, 北 비핵화 과정서 주도적 역할 요청”
“文대통령-폼페이오, 남북미 정상간 종전선언 언급안해”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일부 전문가들이 6·12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낮게 평가하는 것은 민심의 평가와는 동떨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9시부터 10시까지 1시간 동안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만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사용할 경우 가장 큰 피해를 입는 것은 한국 국민인데, 그런 한국 국민이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전제한 뒤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싱가포르 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그 의지에 대해 ‘굉장히 빠르게, 그리고 크게 뭔가를 이뤄내고 싶어하는 것’이었다고 적극적으로 평가했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관계가 돈독하기 때문에 북한 비핵화나 남북관계 발전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긴밀히 협의해 달라고 부탁한 것이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선순환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그리고 확실한 비핵화를 조기에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주요기사

두 사람은 이어 북미회담의 합의 내용이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하는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데 뜻을 모으고 이를 위한 한미간 공조 체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 한국전쟁 기간 전사자 유해 발굴 및 송환과 관련해 남북미가 공동으로 작업을 해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어떤 기준으로 민심 평가를 측정했는지 궁금하다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각종 여론조사 지표와 선거 결과 등을 말씀하신 것으로 이해한다”고 답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요청한 주도적인 역할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이야기까지 나오지는 않았다”며 “북한이 비핵화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예상되는 여러가지 과제들에 대해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보다 더 긴밀히 소통하고 협의해달라, 그게 좋겠다는 취지였다”고 소개했다.

다만 이날 남북미 정상의 종전선언과 관련된 언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밖에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미연합훈련 중단과 주한미군 철수 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주한미군 문제는 없엇고, 한미군사훈련 문제는 논의가 있었다”며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끝난 뒤에 정리된 형태로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해 참모진들과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평가하고 후속조치를 논의한다. 문 대통령이 NSC 전체회의를 여는 것은 약 7개월 만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