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러시아 고위급 회담…“김정은 방러 의지 확인”
더보기

北-러시아 고위급 회담…“김정은 방러 의지 확인”

뉴스1입력 2018-09-09 09:46수정 2018-09-09 12: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트비옌코 러 상원의장 언급…北 매체는 관련 언급 없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면담했다고 보도했다. (노동신문) © News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방문 의지를 표명했다고 9일 러시아 타스 통신이 전했다.

타스 통신은 북한의 정권 수립 기념일(9.9절)을 맞아 방북한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이 지난 8일 평양에서 김 위원장을 면담해 이 같은 의사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마트비옌코 상원의장은 양측의 외교 당국자들이 김 위원장의 방러 시기를 조율하는 실무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9일 마트비옌코 상원의장이 김 위원장과 만나 담화했다고 보도하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친서 전달 사실을 전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마트비옌코 상원의장으로부터 “반도와 지역 정세에 대한 러시아 지도부의 의중과 입장을 청취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반도 지역과 세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와 안전을 수호해 나가는 데 있어 두 나라가 친밀히 협력하고 보조를 함께 해 나가자는데 있어 견해를 같이 했다”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담화는 시종 친선적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라며 “선대 지도자들이 마련해 주신 전략적이며 전통적인 조로(북러) 친선관계를 변함없이 고수하고 지속적으로, 건설적으로 발전시켜나가며 의회 간 협조를 비롯해 전반적인 쌍무관계를 보다 밀접히 하고 확대, 강화해 나갈 데 대한 두 나라 최고지도부의 입장과 의지가 피력됐다”라고 보도했다.

주요기사

신문은 다만 김 위원장의 방러와 관한 언급을 내놓지는 않았다.

앞서 마트비옌코 상원의장은 전날 평양 도착 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과 면담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