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러·시리아군, 이틀 연속 동구타 공습…민간인 최소 83명 사망
더보기

러·시리아군, 이틀 연속 동구타 공습…민간인 최소 83명 사망

뉴시스입력 2018-02-07 05:31수정 2018-02-07 05: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러시아군과 시리아 정부군이 6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 동구타에 이틀 연속 공습을 가해 최소 55명의 민간인이 사망했다고 운동가들과 시리아인권관측소가 밝혔다.

시리아에서는 하루 전에도 이들리브주의 병원 및 주거 지역에 대한 공습을 포함해 곳곳에서 정부군의 공습이 이뤄져 28명 이상이 사망했었다.

시리아 정부군은 최근 이들리브주에 대한 공세를 계속해 왔지만 지난 주말 사라케브에서 러시아의 Su-25 전투기 1대가 격추된 후 공세를 부쩍 강화했다.

러시아도 시리아 무장반군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공습을 계속했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이날 동구타에서 10개 마을이 공습을 받았다고 말했다. 운동가들이 운영하는 구타 미디어센터는 다우마와 하라스타 등 2개 마을은 지대지 미사일 공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날 동구타 공습으로 인한 사망자 수에 대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70명이 사망했다고 말했지만 구조 및 수색을 하는 화이트 헬멧은 55명이 숨졌다고 말했다.

【베이루트(레바논)=AP/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