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주재 러 대사 “北, 원유공급 중단을 선전포고로 간주”
더보기

北주재 러 대사 “北, 원유공급 중단을 선전포고로 간주”

뉴스1입력 2018-01-31 21:13수정 2018-01-31 21: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원유 공급 줄어들면 인도주의적 위기 초래할 것”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대북 원유와 정유제품을 줄이지 않는 게 낫다”며 “원유 공급을 중단하면 북한은 이를 선전 포고로 간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체고라 러시아 대사는 31일(현지시간) 러시아 리아노보스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에 가솔린과 디젤 연료가 급격히 줄어들었다고 전하며 “원유 공급이 줄어들면 북한에 인도주의적 위기를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원유와 정유제품 공급이 중단되면, 이는 북한의 완전 봉쇄를 의미한다”며 “봉쇄는 북한에서 선전 포고로 인식된다고 북한 관계자들이 재차 말했다”고 강조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에 따라 중국이 북한에 공급할 수 있는 원유는 연간 54만톤, 중국과 러시아 등 다른 나라들이 북한에 공급하는 정유제품은 연간 6만톤이다.

마체고라 대사는 러시아의 항구가 북한산 석탄 불법수출 본거지가 되고 있다는 의혹을 일축했다.

미체고라 대사는 또 러시아 정부가 북한의 미사일 보유 현황과 관련한 자료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자료가 있다.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군의 기술 수준과 보유 전력 등을 파악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지난 몇년 간 미사일 기술에서 중대한 진전을 이뤄냈다고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