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하루 평균 81명이 살인 사건으로 사망하는 나라는 어디?
더보기

하루 평균 81명이 살인 사건으로 사망하는 나라는 어디?

조은아 기자입력 2018-01-22 16:43수정 2018-01-22 21: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멕시코 지난해 피살자, 무려 2만9168명 지난해 멕시코에서 하루 평균 81명이 살인 사건으로 사망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멕시코 살인 사건 규모로는 최대치다.

통신에 따르면 멕시코 내무부 산하 공공치안 집행사무국(SESNP)은 지난해 한해 멕시코에서 발생한 피살자가 2만9168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81명꼴로 희생된 셈이다. 연간 피살자 규모는 전년에 비해 27%가 증가했다. 이는 통계가 집계된 1997년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종전 최고 기록은 2011년 2만2409명이었다. 지난해 인구 10만 명당 20.51명이 살해된 셈인데, 이는 전년(2016년) 16.80명보다 크게 증가한 것이다.

피살자가 주로 마약범죄 조직이 활동하는 게레로주, 베라크루스주에서 발행한 점으로 보아 마약범죄와 연루된 살인이 많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알레한드로 호프 멕시코 보안 분석가는 AP통신에 “실제 멕시코 살인률(인구 10만 명 당 살인 피해자 숫자)은 정부 통계보다 높을 수 있다. 멕시코의 범죄 문제는 땅 소유권, 역사 갈등, 기관 간의 분쟁 등 매우 복잡하다”고 설명했다.

조은아 기자achim@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