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페루 ‘악마의 커브 길’서 버스 절벽 아래로 추락…최소 48명 사망
더보기

페루 ‘악마의 커브 길’서 버스 절벽 아래로 추락…최소 48명 사망

뉴스1입력 2018-01-03 07:33수정 2018-01-03 13: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해안도로서 트럭과 충돌…시신 수습 작업도 차질

페루 수도 리마 인근의 해안 도로를 달리던 버스가 100m 아래 절벽으로 추락해 최소 48명이 사망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사고는 2일(현지시간) 리마로부터 북쪽으로 45㎞가량 떨어진 파사마요 해안 도로에서 발생했다. 버스는 북부 우아초에서 출발해 리마를 향하고 있었으나, 트럭과 충돌한 뒤 100m 높이의 절벽 아래로 떨어졌다.

버스에는 승객 55명과 운수회사 직원 2명이 타고 있었다.

당초 36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페루 내무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사망자가 최소 48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버스가 해안가에 떨어지면서 시신 수습 작업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은 해가 지면서 수위가 상승해 수습 작업을 일시 중단했다고 밝혔다.

생존자 6명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엘카야오 지역의 알시데스 카리온 병원 관계자는 부상자 5명이 이곳에 입원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생존자 1명도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운전자의 생존 여부는 학인되지 않았다.


파사마요 해안 도로는 일반 승용차가 아닌 트럭과 버스가 이용하는 곳이다. 안개가 자주 끼고 높은 습도로 길이 쉽게 미끄러워져 ‘악마의 커브’라 불려 왔다.

페루는 미흡한 도로 설비로 인한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해 왔다. 2016년에는 교통사고로 2500명 이상이 사망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