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아베 “김정은 직접 만날 때 됐다”
더보기

아베 “김정은 직접 만날 때 됐다”

문병기 기자 입력 2018-09-11 03:00수정 2018-09-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훈 면담서 방북성과 경청… 북일관계-납북자 해결의지 표명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단으로 북한을 방문했던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만나 “이제는 직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서 이야기할 때가 됐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총리관저에서 서 원장으로부터 특사단 방북 성과에 대해 전해들은 뒤 남북, 북-미 정상 간 소통이 이뤄지는 상황에서 김정은과 직접 만나 북-일관계 정상화와 일본인 납치 문제 등을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는 “아베 총리가 김 위원장이 재확인한 비핵화 의지를 실행에 옮기기 위한 방안과 평양 남북 정상회담 전망에 관심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서 원장은 이날 김정은의 비핵화 의지를 전달하고 북-미 대화가 재개될 수 있도록 일본도 협조해 달라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 원장은 면담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이 일본에 전한 메시지가 있었는지에 대해 “필요한 논의는 북한과 했다. 전반적으로 북한과 북-일 관계에 대한 얘기가 오갔다”면서 “납북자 문제는 북-일 관계의 전반적인 상황에 포함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가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 문 대통령을 통해 일본의 입장을 전달했는데 이제는 직접 김 위원장을 만나 이야기할 때가 됐다’는 강력한 의지를 말했다”고 설명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주요기사
#아베#김정은#일본#북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