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고노 日 외무상 “북일정상회담, 시기 보다 실질적 성과 준비부터”
더보기

고노 日 외무상 “북일정상회담, 시기 보다 실질적 성과 준비부터”

뉴시스입력 2018-06-17 13:34수정 2018-06-17 13: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7일 NHK ‘일요토론’에 출연해 북일정상회담에 대해 “언제 하겠다는 시일 보다는 실질적 성과로 이어질 준비부터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양국 외무상 간 대화 뿐만 아니라 다양한 수준에서 대화기회를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고노 외무상은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비핵화를 기술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에 서명했다는 점에는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납치 문제의 해결을 위한 북일 정상회담에 대해선 “그냥 만나서 대화하는 것만으로는 의미가 없고, 어떠한 성과를 낳아야한다”며 “준비가 됐을 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납치문제 해결이) 평평한 길이 될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전망했다. 앞서 지난 15일 니혼게이자이, 마이니치 등은 일본 정부가 오는 9월 제3국에서 북일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정에 들어갔다고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제히 보도한 바 있다.

고노 외무상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합동 군사 연습 중단을 언급한데 대해 “북한이 협상에서 선의를 보인 데 대해 선의로 보답하겠다는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지금 단계에서 일본의 안보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