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日 방위상 “북미회담에도 일본 정책 바꾸지 않겠다”
더보기

日 방위상 “북미회담에도 일본 정책 바꾸지 않겠다”

뉴스1입력 2018-06-13 15:38수정 2018-06-13 15: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방위성이 한미 연합훈련과 주한미군의 존재가 동아시아 안보에 매우 중요하다면서 북한에 대한 정책을 바꾸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일본 방위상은 13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한미 연합훈련을 중지하고 어느 시점에서 주한미군을 철수한다고 한 발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연합훈련과 주한미군이 동아시아 안보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면서 “나는 이 인식을 일본과 미국이, 또는 일본과 미국, 한국이 공유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협상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을 것 같지 않는 한 막대한 돈을 절약할 수 있도록 ‘워 게임’(한미연합훈련)을 중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시한을 제시하지는 않은 채 ”매우 도발적인 이야기로 생각되지만 어느 시점에서 주한미군을 철수시키기를 원한다“고도 했다.

안보전문가들은 동아시아에서의 미군 감축은 빠르게 군사적으로 커지고 있는 중국의 영향력을 더 강하게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북미정상회담의 결과에도, 일본의 정책을 바꾸지 않겠다고 말했다. ”북한에 (비핵화) 압력을 주는 우리 정책에 변화가 없다“면서 오노데라 방위상은 ”일본은 일본인 납치 문제뿐 아니라 북한의 핵과 미사일 폐기 관련한 구체적인 행동을 보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