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아소 재무상 “코인체크 해킹 北소행 가능성 조사 중”
더보기

아소 재무상 “코인체크 해킹 北소행 가능성 조사 중”

뉴시스입력 2018-02-07 16:04수정 2018-02-07 16: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소 다로(麻生太) 부총리 겸 재무상은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의 해킹사건이 북한 소행일 가능성과 관련해, 7일 “내각사이버보안센터가 조사하고 있다”며 “정확한 답변을 할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아소 재무상은 이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희망의 당 고토 유이치(後藤祐一)의원이 코인체크의 해킹사건이 북한 소행일 가능성에 대한 정부 대응을 묻자 이와 같이 말했다.

아소 재무상은 이어 “(코인체크의) 각종 내부 관리 상황에 우려를 표해왔다”며 “(코인체크의 거래소 등록) 심사에 시간이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봄 가상화폐 거래소의 등록제를 도입했다. 코인체크는 작년 9월 등록 신청을 했지만 결국 등록되지 못한 상태에서 운영하다가 5000억원대의 해킹사건이 발생했다. 일본 정부는 가상화폐 거래소의 등록제를 도입하기 전에 문을 연 거래소는 등록신청만 하면 허가가 나지 않아도 ‘미나시교샤(みなし業者·간주 업체)’로서 영업할 수 있게 했다.

우리 국가정보원은 5일 북한이 지난해 국내의 한 가상화폐 거래사이트를 해킹해 수백억원대의 가상화폐를 탈취했으며, 최근 일본에서 발생한 코인체크 해킹사건도 북한 소행으로 추정돼 추가 조사중이라고 국회 정보위에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쿄=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