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日 “北 도발 가능성 부정 못해…즉각대응 태세”
더보기

日 “北 도발 가능성 부정 못해…즉각대응 태세”

뉴스1입력 2017-10-10 15:05수정 2017-10-10 15: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방위상, 중의원 선거기간 중 도쿄 상주 방침 일본 정부는 10일 북한의 제72주년 조선노동당 창건일(쌍십절)을 맞아 무력도발에 대비한 경계·감시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NHK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 부대변인 노가미 고타로(野上浩太郞) 관방 부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측 동향에 대해 “개별적이고 구체적인 내용은 사안의 특성상 언급을 자제하겠지만, 일반론으로 말하자면 추가 도발행동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방위상도 이날 방위성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은) 과거에도 이날(노동당 창건일)을 전후로 핵실험이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해왔다”면서 “(대북) 경계·감시를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산케이신문이 전했다.

북한은 지난 2006년엔 노동당 창건일을 하루 앞두고 제1차 핵실험을 강행했다. 또 작년엔 10월15일과 20일 ‘무수단’으로 추정되는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1발씩을 동해상을 향해 발사한 적이 있다.

게다가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자 논평에서 미·일 간 합동군사훈련을 겨냥, “만일 일본이 미국의 전쟁소동에 편승한다면 불가피하게 우리 혁명무력의 강위력(强偉力)한 타격수단들의 과녁으로 되지 않을 수 없다”며 “일단 조선반도에서 전쟁의 불이 일어나면 일본은 절대로 무사할 수 없다. 일본에 있는 미국의 침략 기지들은 물론 전쟁에 동원되는 일본의 모든 것이 묵사발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오노데라 방위상은 이날 차기 중의원(하원) 선거 일정(10월22일) 공시와 함께 본격적인 선거전이 시작됐음에도 지역구가 있는 미야기(宮城)현으로 내려가지 않은 채 계속 수도 도쿄에 머물면서 만일의 상황에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노가미 부장관은 “중의원이 해산됐지만, 정부는 공백 없이 24시간 북한의 도발에 대응할 수 있는 즉응(卽應)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강고(强固)한 일·미 관계 아래 높은 긴장감을 갖고 고도(高度) 경계·감시체제를 유지하고,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