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北-美회담·지방선거에 묻힌 경제… 몰려오는 ‘삼각파도’
더보기

[사설]北-美회담·지방선거에 묻힌 경제… 몰려오는 ‘삼각파도’

동아일보입력 2018-06-11 00:00수정 2018-06-11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캐나다 퀘벡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보호무역주의와 관세장벽을 배격한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9일 막을 내렸다. 이번 G7 회의는 이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였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공동성명을 둘러싸고 서로 거짓말을 한다는 인신공격성 비난까지 할 정도였다. 문제는 큰 나라들의 무역전쟁 포성 속에서 한국 경제가 직격탄을 맞을 수 있다는 점이다.

트럼프가 G7 회의에서 공언한 대로 만일 미 무역확장법 232조가 발효돼 수입차에 최고 25%의 관세가 부과되면 한국은 최대 피해국 가운데 하나가 될 것이다. 한국GM 사태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연 85만 대가량의 대미(對美) 자동차 수출길이 막히면 자동차 산업은 물론 한국 경제 전체가 받을 충격은 가늠하기도 어렵다.

더구나 이번 주에는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도 예고돼 있다. 미 연방준비제도가 0.25%포인트 올린다면 3월 역전된 한미 간 기준금리 격차가 0.5%포인트로 더 벌어지게 된다. 미 금리 인상의 여파로 달러가 대거 빠져나간 아르헨티나, 브라질, 터키 등 신흥국발로 글로벌 금융위기가 다시 닥칠 것이라는, 이른바 ‘6월 위기설’도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그럼에도 한국은 경기가 가라앉는 데다 가계부채가 쌓여 있어 미국을 따라 금리를 올리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외부에서 엄청난 파고(波高)가 몰려오는데, 경제당국이라도 눈 똑바로 뜨고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지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g7 정상회의#보호무역주의#관세장벽#글로벌 금융위기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